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통합 이후, 사이트 로딩이 빨라졌다.

오늘 티스토리와 이노리가 통합되어 버렸다. 이노리라고 하는 것에 상당히 편리함과 편안함을 느꼈던 탓에 이노리가 '흡수'의 형식으로 사라지는 것에 무척 아쉬움이 크지만, 운영자이신 라지엘님의 말처럼 무리하게 경쟁하기보다 통합을 통한 생존을 택하는 것이 훨씬 현실적인 대안이라 판단한다. 그럼에도 아쉬움은 어쩔 수 없다.

일단 이노리의 메인페이지가 사라지면서 포토노리, 이노링 등의 기존에 계획되어 있던 서비스가 제로베이스로 되돌아간 것 같다. 이글루스의 포토로그가 생각보다 보기에 괜찮은 서비스라는 생각을 느꼈던 차였기에 포토노리가 사라진 것은 상당한 아쉬움으로 남을 것 같다. [이노링 같은 서비스는 별로 내 취향이 아니어서 기대를 안했다. -_);;]

티스토리와 통합을 하면서 사이트 메인 페이지가 확바뀌어 버렸다. 정확히 말해서 '태터툴즈'스럽게 되돌아온 것이지만, 워낙에 이노리에 완벽하게 적응해 버린 탓에 태터툴즈에서 있던 1년 반 정도의 시간을 완전히 Time & Tales의 '망각의 샘물'을 마시고 잊어버린 듯이 낯설기만 하다. 이 파란 화면이 정말 오랜만인데 이노리의 분위기에서 다시 태터툴즈 분위기로 적응하려니 기분이 묘하다. 태터툴즈에서 2년이나 남은 도메인과 계정을 버리고 더부살이를 택했던 이유가 트래픽과 계정 때문이었기에 어떻게 되든지 원래 목적은 훼손되는 것은 아닌데, 내 선택이 타의에 의해서 정상 궤도에서 수정되었다는 사실이 약간은 서운함으로 남는다. (나는 보기와는 달리 의외로 조용하고 소박한 곳이 좋아한다.)

어찌되었거나.. 티스토리로 오니까 확실히 사이트 로딩이 빨라졌다. 그리고 Maxthon(익스플로러) 창에서도 wizwig에서도 텍스트를 딜레이 없이 정상적인 타이밍에 타이핑이 가능하다.(이노리에서는 그리 선호하지 않는 Firefox를 써야 했다.) 무엇보다 다음 동영상 서비스가 바로 제공되었다는 것이 상당히 마음에 든다. 다음넷이 정말 대박 터뜨린 서비스 중 하나니까..


P.S. : 티스토리에서도 내 다음 블로그에 올려 놓았던 동영상을 그냥 드래그해서 붙여 넣으면 재생이 안되는구나. - -;; 다시 올려야 하나..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