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소감

벌써 좀 안다는 사람들은 다 한 마디씩 했지만,일부러 그런 분위기에 휩쓸리기 싫어서 한타이밍 느리게 끄적거린다. [난 잘 모르니까.] 스페셜포스할 때도 원래 애들 우르르 뛰어 간다고 같이 뛰어가면 몸빵 밖에 안해준다. 한타이밍 늦게 뛰어가야 애들이 흘리고 지나간 것들(양념친 것들)을 쉽게 주워 먹을 수 있다. [뭔말?]

- 한국팀은 호주보다는 좀 나았다. 뚜렷하게 중앙돌파를 시도한 적은 몇 번 없었지만, 좌우를 활용할 줄 알았다. 공격 루트가 다양하다는 것은 보는 사람들이 답답하지가 않고, 수비하는 쪽도 수비 범위가 넓어진다.

- 한국팀의 초반 움직임이 무척 엉성했다. 어이없는 패스미스도 많았고 특히 이을용이 상당히 컨디션이 별로였던 것 같다. 공격실수가 터지면 여지없이 이을용이거나 조재진이 화면에 비춰졌다.

- 조재진이었던가? 한국의 한 공격수가 인류 역사상 역대 최대의 대폭발이라 일컬어지는 야나기사와의 '후지산 대폭발 슛'에 필적할 만한 한라산 대폭발 슛을 월드컵 무대에서 작렬시켰다. 얼마나 어이가 없었는지 한 3초 가량 나의 의식세계가 안드로메다까지 날아갔다가 왔다. 이제 야나기사와는 한국인들의 기억 속에서 면죄부를 받지 않을까.

- 어제 조재진은 정말 아니었다. 평소에는 잘했으니 중요한 경기의 원톱으로 선발 출장했겠지만, 어제 보인 조재진의 모습은 전혀 위력적이지 않았다. 독수리슛을 남발하는 그의 모습은 그리 유쾌하지 못했다.

- 한국이 승리하는 중요한 경기에는 꼭 상대편의 퇴장 선수가 있다? 어제 토고전에서도 한 선수가 퇴장을 당했다. 그러나 어제의 퇴장의 변명의 여지가 없어 보였다. 퇴장당하는 토고 선수조차도 별다른 어필을 하지 못했을 정도로 심판 판정을 수용하는 듯한 자세였다. 이탈리아 넘들이었으면 난리가 났을꺼다.

- 어제 심판이 경기를 풀어가는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잉글랜드 출신의 심판이 2명 있었는데, 워낙 프리미어 리그의 거친 선수들을 많이 상대해서 그런지 얼굴에 늘 웃음을 띄고서 선수들의 파울에 여러 가지 수신호로 어필을 하며 선수들을 이해시키는 모습이 꽤나 보기 좋았다. (모레노의 판정을 내려 놓고 '배째라'라고 하늘만 보던 모습이 생각난다.)

- 토고 선수들의 움직임이 아프리카 하부리그니 어쩌니 하면서 유럽 언론들은 격하시켰지만, 내 눈에는 아주 움직임이 좋아보였다. 아프리카 못먹고 못입은 땅에서 뭘 먹고 컸는지 키는 완전 장대 수준이고 움직임도 흑인 특유의 민첩함이 한껏 돋보였다. 한 골을 넣은 쿠바자(쿠바자는 놀랍게도 나보다 2cm정도 키가 작다.)의 수비수 2명을 제치고 뛰어드는 단독 돌파와 온몸을 비틀며 작렬하는 슛은 매우 위협적이었다.

- 이천수의 프리킥은 결코 카를로스 슛이라는 휙- 휘어 들어가는 그런 현란한 프리킥에 비해서 멋은 없었지만, 골대의 빈 곳을 정확하게 찔렀다. 토고의 수비수 아가사의 수비 능력이 왠지 평균보다 떨어진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다지 토고 골키퍼에게서 안정감을 느끼지 못했다.

- 안정환의 슛은 아주 깔끔했다. 공격수/수비수들의 혼란 속에서 억지로 구겨넣은 슛도 아니고, 2002년 이후 한국팀에게서 심심찮게 볼 수 있게된 호쾌하게 작렬하는 멋진 중거리 슛이었다. 이제는 정말 총알처럼 뻗어나가는 중거리 슛이 남의 나라 선수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더불어 안정환과 조재진이 정말 비교되었다.

- 새로운 규정인 오프사이드 판정에 대한 변화는 매우 긍정적인 것 같다. 선수들의 움직임을 인위적으로 끊지 않아서 경기를 보는데 과거처럼 오프사이드로 인해서 흐름이 끊기는 듯한 느낌을 받기 힘들었다. 전반적으로 좋은 쪽으로 발전하고 있는 것 같아서 좋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