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즐겨 마시는 인스턴트 커피와 영화

[요즘 즐겨 마시는 인스턴트 커피 2가지.]

사실 인스턴트 커피를 좋아하지는 않지만, 집에 안아서 에스프레소나 아메리카노를 뽑아 마실 수는 없기 때문에 입이 현실에 적응해야 한다. 요즘은 커피메이커 덕분에 에스프레소 원두를 갈아서 커피를 마시기는 하지만 커피메이커 자체가 압착으로 짜내는 매장 커피의 그 맛을 낼 수가 없기에 커피분말은 에스프레소이지만, 맛은 조금 야리꾸리한(?) 요상한 에스프레소가 나온다. 게다가 커피메이커를 한 번 쓸려면 은근히 손이 많이 가서 번거롭다. 작년만 해도 국화꽃차, 용정 같은 굉장히 번거로운 차를 곧잘 만들어 마셨는데 그 때는 어떻게 그 번거로움을 기꺼이 감수했는지 모르겠다. 좀 있으면 숨쉬기도 귀찮아지는게 아닐까 두렵다.

그래서 다시 인스턴트 커피로 슬쩍 회귀하는 경향이 있다. 마음의 여유가 많을 때만 커피메이커를 돌려서 먹고 보통은 커피포트에 물을 데워서 인스턴트 커피를 즐긴다. 최근에 내가 마셨던 인스턴트 커피 중에서 위의 두 가지가 맛이 제일 괜찮았다.
맥널티 제품은 티백 제품이어서 인스턴트 치고는 값이 조금 비싸서 막 마시기는 약간의 가격 부담이 있는 제품이고(20봉지에 5천원이 넘던가?) 옆에 있는 맥심 모카골드 블랙믹스는 1봉지에 100~150원쯤 친다. 사실 맥심 모카골드 블랙믹스보다 그냥 블랙 뭐시기로 나온 동일 규격의 제품이 있는데 그게 더 맛이 괜찮다. 난 천성적으로 단맛을 싫어해서 씁쓸한 맛과 향이 좋다.


괜시리 이 시간까지 앉아서 커피를 마시며 오늘 산 반지의 제왕 DVD를 보고 있는데, 여지껏 디스크 1장을 봤다. 그럼에도 한 편이 다 끝나지 않았다. 요즘 DVD영화들은 과거 70년대 이전의 영화와 달리 Inter-mission의 개념이 없다. 상업영화로서 러닝 타임이 짧아진 탓이지만, 그 탓에 반지의 제왕처럼 긴 러닝타임을 자랑하는 상업영화들이 인터미션의 멋스러움 없이 무식하게 영화 도중에 편집으로 짤라 버리는 만행을 저지른다. 새삼 '십계'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등의 DVD에서 봤던 감독이 프롤로그 부분에 나와서 영화를 소개한다거나 영화 중간에 인터미션을 아주 길게~ 주며 생리작용과 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여유를 주는 멋스러움이 없다. 요즘 영화를 만드는 감독들과 관객들은 너무 90분짜리 러닝 타임에 길들여졌나 보다.


Hedge™, Against All Odds..

일상 : 신이 내린 조화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은 커피가 왜 중독인지 안다. 커피의 씁쓸한 맛이 내 혀끝에 닿는 순간 그 쓴맛이 내 입안 전체를 감싸는 느낌은 다른 음료에서는 느낄 수 없는 무언가가 있다. 그 씁쓸함 속에 숨어 있는 일당 2달러 이하의 노동자들의 땀과 그들의 땀이 없이는 살아갈 수 없는 우리 선진산업국가 국민들의 이율배반적인 삶의 여유가 커피 한 잔을 마시며 느낄 리가 없겠지만(.....), 커피만이 가지고 있는 그 쓴맛과 향의 유혹은 정말 뿌리치기 힘들다.

카푸치노/라떼 류의 커피는 커피의 맛과 향을 오염시킨(?) 이단아들이다. 크림과 우유가 녹아들어서 뻑뻑해져버린 혹은  달콤한 커피는 이미 커피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나는 커피의 쓴맛을 그대로 느낄 때가 가장 좋다. 물론 에스프레소 류는 양이 적기 때문에 자주 마시면 돈이 많이 든다. 자판기 커피나 커피믹스로도 때울 수 있는 융통성 있는 입맛을 가지는 삶의 지혜도 필요하다. [.....]


'식후땡'이라고 한다.
원래 속설처럼 '식후땡'은 당연히 '식후연초 불로장생'의 컴비네이션으로 나오면서 담배가 입으로 가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나의 '식후땡'은 커피다.
식후땡으로 커피만한 것이 없다. 특히 양치질을 하기 힘든 학교 생활 중에는 진한 커피만큼 혀끝에 남은 음식물의 잔향을 지워버리는 것이 없는 것 같다. 맵고짜고달고느끼하고 등등의 맛에 지친 혀에게 너무 혹사하는 것 같기는 하지만, 커피 한 잔을 마시고 나면 한동안은 양치질을 하지 않고도 그 찝찝함을 버틸 수 있다. 커피 자체가 좋기도 하고. 더불어 기계에서 커피를 뽑아 주는 아가씨들의 미모도.(?) - 가끔 남자 알바가 커피를 뽑아주면 커피 맛이 심각하게 '저하'된다. '놈'이 내가 알바 아가씨들과 노닥거리며 명함 받는 재미를 빼앗아 가니까.

폐수술을 2차례 한 병력이 있음에도 담배를 가끔씩 피우는 나는 담배의 중독이란 것을 모르겠다. 그래서 담배를 못끊고 헤매는 사람들을 보면 다소 이해할 수 없는 무언가가 있다. 솔직히 담배는 정말 아무런 맛도 향도 느껴지지 않는다. 나에게 담배는 그저 내 입술에서 담배잎이 타들어 가는 것과 내 입에서 뿜어져 나오는 하얀 연기를 보는 재미 뿐이다. - 그렇다고 담배를 계속 피울 생각도 없다.

하지만 정작 나는 그 연기를 매우 혐오한다. 그래서 내가 담배를 피우면서도 담배 피우는 사람들이 내뱉는 담배 연기가 싫은 모순을 안고 있다. 덕택에 2주 전에는 친구네 동네에 놀러가서 친구와 PC방에서 어떤 직장인틱한 남자 2명과 담배 연기 때문에 패싸움이 날뻔 했다. 사실 나보다 내 친구녀석이 워낙 덩치가 좋고 건달틱해서 유야무야되었지만 담배 연기 함부로 뿜어대면 험한 분위기가 곧잘 나온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