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런저런 세상이야기.

1. 韓美FTA가 대충 타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반미(反美)로 흥한 노무현이 자기들이 그토록 비난하던 숭미(崇美)가 되어 한국을 통째로 라스베가스의 카지노 구슬처럼 운명에 맞겨 버렸다. 탄핵정국을 유발하여 국가를 파탄지경으로 만들고 그들이 그토록 증오한다던 군사독재정권들과 조금도 다를 바 없는 정략적 선전/선동(Propaganda)를 조장하여 위기에서 구제된 이후 "국민은 언제나 옳다"던 그가 정권 말기에 국민이 안겨준 과반수도 지키지 못하고 수많은 보궐선거에서 재심판 당한 이후에는 이젠 "국민이 틀렸다"라고 민주국가의 기틀인 국민을 조롱하고 원망하기에 이르렀다. 세상을 무슨 생각으로 사는 청기와집의 청개구리인지는 모르겠지만, 민주주의 국가에서 국민의 언론, 집회, 결사의 자유를 원천봉쇄하고 反FTA시위와 집회를 전면봉쇄하는 것은 과거 군사독재정권 시절의 그 파행의 21C버전이 아니고 무엇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종훈, 그의 모습을 기억하라. 머잖은 장래에 그가 소위 '진보적이라는 사람들'이 좋아하는 호칭인 매국노의 반열에 오를지도 모른다. FTA협상 초기에 기초적인 협상내용조차도 숙지하지 못한 채, 기자의 질문에 헛소리를 하던게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Photo : 참세상]


노무현에게 개인적인 바람이 있다면 네 녀석이 민주주의 국가에서 국민을 탄핵하든 언론탓을 하든, 난 순결하다고 순결서약을 하던지, 김정일이 밑 닦을 휴지를 국민혈세로 현금으로 가져다 바치던지 간에 네놈이 청기와 안에 있을 동안에는 상관안할테니, 제발 韓美FTA에 대해서 만큼은 다시 한 번 네 녀석 머릿 속에 깊이 처박혀 있다는 그 反美의 기치를 높게 들어주면 안되겠니?


2. 이 땅에서 2차 대전이 끝난 이후 침략전쟁을 일으켰던 나라는 단 하나. 북한 즉,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뿐이다. 너희 남파간첩들의 말처럼 김신조 일당이 날조이고 동해 잠수함 침투가 날조이고 마유미도 날조이고 뭐뭐 다 '날조'라고 치자. 그러나 적어도 판문점 도끼만행사건과 한국전쟁(아직도 북침설과 남침유도설을 주장하며 북괴의 결백을 주장하는 좌빨들이 있다면 탄핵을 유도당했다던 최병렬 前대표의 칭얼거림에도 그 진실성을 인정해주어야 할 것이다.), 한반도비핵화선언을 파기한 북한의 핵개발 프로그램과 맹백히 반평화적이고 침략적 의도를 가진 핵실험만큼은 틀림없는 진실이다. 이 동북아에서 2차 대전 이후에 침략의 고통을 겪었던 나라는 오직 하나. 우리 한국 뿐이다. 북괴에게 자위적 핵개발을 할 권리가 있다는 너희 남파적화통일세력들의 궤변이 진실이라면 자유대한민국의 자위권 확보를 위한 호국훈련(팀스피리트 훈련의 후신), RIMPAC훈련 등도 우리 자유대한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자위권의 행사일 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흔히 볼 수 있는 한반도 적화유도 세력들. Photo : 연합뉴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