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추석에서..

추석 아침에 차례를 지내고 나서 큰댁 집 앞에서..
참 웃긴 것이 태양을 마주보고 사진을 찍었는데, 사진이 무슨 유성붓으로 툭툭 찍은 듯이 사람(나)과 사물(집)의 경계가 일그러졌다. 1600사이즈에서 500사이즈로 줄이니 별로 드러나지는 않는데, 현재 이 사진은 아무 것도 손대지 않고 리사이즈만 한 형태인데도 머리 쪽 경계가 조금 부자연스럽다.

나의 수많은 조카들 중에서 유일하게(?) 내게 열라게 개기는 조카다. 아기 때는 진짜 장군감 하나 나는 줄 알았는데 크면서 살이 쏙 빠졌다. (지금 5살) 다른 조카들은 내 말이라면 껌뻑 죽는데(?), 이 녀석만은 아주 대놓고 개김질을 한다. 내가 싫단다. - -..

위의 조카의 100일이 막 지난 동생이자 현시점에서 나의 막내 바로 앞 조카다. 이 조카 다음에 며칠 차이로 조카가 하나 더 태어났다. 이제는 조카를 두 손으로 헤아릴 수가 없다.(외가까지 합치면 손발/발가락이 모두 동원되어도 아슬아슬하다.) 이 녀석을 내가 요즘 상당히 집중마크(얼굴 알리기)를 하고 있다. 물론 불행히도 지난 번 벌초 때는 녀석의 깊은 뜻(?)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주먹으로 뺨을 한 대 맞기도 했지만(손에 주먹쥔거 봐라. 저걸로 얻어 맞았다.), 이 녀석은 나를 거부하지 않는 것이 앞으로 전도유망한 조카다.

2주 전에 벌초 때 볼 때는 말끔했는데, 2주 사이에 갑자기 입 주변 양볼에 아토피 피부염이 생겼다. 요즘 아기들 아토피 문제가 심각하던데, 이제는 남 일이 아니게 되었다. 발달심리학에서 말하는 구강기에 속하는지 나와 함께 있는 동안 '베르트랑 구펠리에'가 도망치며 막멀티하듯이 아주 처절하게(?) 손에 잡히는 모든 것을 입으로 넣으려고 발악했다.

한가위는 당연히 벼가 익는 계절. 불과 1년 전만 해도 바로 내 아파트 앞에서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이제는 멀리 영천까지 나와서야 볼 수 있는 풍경이 되었다. 나는 '개발'이 싫다.

시스터가 다른 조카들과 찍은 사진이 약간 있는데, 그것은 이 곳에 올릴 만한 사진이 아닌 것 같다. 시스터가 성질머리가 있어서 화낼라.


Hedge™, Against All Odds..

'그가 보낸 시간 > Rememberan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가짐.  (6) 2007.01.26
초췌하기  (0) 2007.01.01
어느 이름 모를 바닷가에서.  (9) 2006.12.20
커피.  (3) 2006.12.19
대구수목원 국화 특별전  (4) 2006.10.30
추석에서..  (4) 2006.10.07
삐뚤어진 길  (4) 2006.09.02
거제도 : 엄청나게 피곤했던 차 속에서 보냈던 시간.  (6) 2006.07.22
비정기 회동(?)을 가지다.  (6) 2006.07.07
조제, 호랑이 그리고 야비군 아저씨  (8) 2006.07.04
소풍  (3) 2006.06.0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