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본침몰, 그 유명한 '낚시질'인가.


[줄거리]

일본 스루가만에서 대지진이 발생한다. 미국 지질관측학회는 이 지진이 일본 대붕괴의 전조이며, 침몰까지 남은 40년이라고 발표한다. 그러나 일본의 지구과학 박사 타도코로(토요카와 에츠시)가 자체적으로 지질을 조사한 결과, 일본이 침몰하는 데 남은 시간은 불과 1년! 타도코로는 비밀리에 일본침몰연구기관을 세우고 긴급대피 계획을 세운다.

그 사이 홋카이도, 큐슈 등 대도시에 연속적으로 지진이 발생, 일본은 비상국면 사태에 접어든다. 타도코로는 해저 플레이트에 구멍을 뚫어 'N2폭약'을 설치하고 그것을 연쇄 폭발시켜 지반을 플레이트에서 분리시켜야 한다는 해결책을 내놓는다. 그러나 'N2폭약'을 굴착지점에 던지려는 순간 격렬한 파도가 덮쳐 폭약마저 잃고, 이제 일본에 남겨진 희망은 없다!

대지진의 혼란은 계속되고 무수한 희생자들이 속출하는 가운데 잠수정 파일럿 오노데라(쿠사나기 츠요시)가 목숨을 건 최후의 작전에 나서게 되는데.... [줄거리 출처 : 네이버닷컴]


* * * * * *


나는 인터넷에서 쓰는 표현들을 그리 선호하지 않는다. '안습'이라느니, '만선'이라느니, '낚시질'이라느니 하는 표현을 '천하다'라고 생각한다. 그나마 'ㅋㅋ'표현을 최근에 와서야 너무나 보편적으로 쓰는 탓에 나 또한 게임상과 극히 제한적인 몇몇의 블로그에 한해서만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침몰'이라는 이 리메이크 영화를 보면서 '낚시질'이라는 말이 너무나 잘 어울릴 것만 같다는 생각이 든다. 돈만 되면 무슨 짓이든지 할 수 있는 인간의 심성이 만든 매저키즘적인 이슈화 작업.

물론 실제로 그럴 리는 없겠지만.(라고 믿고 싶다.)
이 영화가 개봉되면 정말 국내에서 대박을 칠까? '망국의 이지스'(를 보며 그 어처구니 없는 설정에 살짝 뚜껑이 열렸지만)와 어떤 면에서 대칭점에 있는 이 영화의 흥행이 조금은 궁금하다. 물론 나는 일본이 침몰되든, 그로 인해서 그 땅의 사람들이 몰살되건 관심을 가지고 싶지 않다. '반성하지 않는 국민성'은 동북아인들의 나쁜 기질인지도.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