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도서 : 불편한 진실(An Inconvenient Truth)

< 전  략 >

사진 촬영 다음 날인 1968년 크리스마스. 시인 아치볼드 매클리시는 이렇게 썼다. "지구의 참모습. 영원한 정적 속에 떠 있는 작고 푸르고 아름다운 그 모습을 보노라면 우리 인류가 다 함께 그 위에 타고 있음을 떠올리게 된다. 영원한 찬 공간 속에서 홀로 밝고 사랑스럽게 빛나는 그 곳을 공유하는 형제들. 이제야말로 서로 진정한 동지임을 깨달은 형제들임을 떠올리게 된다."

- Al Gore, "An Inconvenient Truth" (2006) 中에서..

세상에서 가장 영예로운 문명화의 길을 걸었던 인류 역사상 '마지막 제국'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미국. 고대 국가들처럼 엄청난 정복전쟁을 펼친 것도 아니고, 중세 영주들처럼 어리석은 신앙으로 국민들을 도탄에 빠뜨리지도 않은 채, 인류가 만들어낸 가장 훌륭한 작품인 '민주주의'라는 정치체제를 가장 잘 완성해낸 그 국가.

하지만 핍박을 피해 신대륙으로 도망쳐온 그들조차도 강자가 되자 약자를 괴롭히기 시작한다. 그것은 그들의 헌법이 만들어질 때의 기본적 접근법인 '인간은 惡하다'라는 말을 증명이라도 하려는 듯이 무섭도록 맹렬한 기세로 자신들의 선조들이 겪었던 그 핍박의 굴레를 다른 대륙으로 전파한다. 그 핍박에는 과거의 정복자로서의 위압감도 종교적 믿음에 기초한 절대자에 대한 맹종도 없다. 오로지 '재화'를 기반으로 창조된 '보이지 않는 힘'에 의한 자발적 순응의 형태로 역대 어떤 제국들보다 가장 세련되고 가장 온화하지만, 가장 치욕적으로 다가온다.

그것에 저항하려는 사람들, 그것을 비난하려는 사람들. 그러나 그런 그들도 그와 같은 힘을 가졌을 때, 우리가 그보다 더한 가혹한 핍박의 가해자가 되리라는 것을 안다. 그들의 입은 아니라 말하지만, 그들의 가슴은 알고 있다. 우리가 우리보다 더 약한 국가들을 대하는 모습을 보면 안다. 그렇기에 우리보다 더 강한 자에게 투정을 부리면서도 그 투정이 언제든지 비난받을 수 있음을 안다. 그 듣기 싫은 비난에 대한 그들의 결론은 눈과 귀를 틀어막고 자신들의 아집을 쏟아내는 것 뿐이지만 말이다.

60억명도 넘는 인류가 살아하는 땅덩어리. 넓다면 넓고 좁다면 좁을 이 우주의 먼지만한 별 지구 위에서 선택된 10억도 안되는 인구가 살아가기 위해서 50억도 넘는 나머지 인류가 고난의 행군(어딘지 모르게 익숙한 표현이군.)을 한다. 우리 스스로는 부정하겠지만, 우리들 중 적지 않은 수도 그 선택된 10억에 포함된다. 우리가 누리는 호사스러움 속에 숨어 있는 나머지 인류의 땀과 굶주림을 생각하면 옷 한 벌도 쉽게 입고 쓰지 못한다.

하지만 '인간은 惡한 존재'다. 아무리 인류애를 논하고 세계평화를 사랑한다는 작자들도 털어내면 제대로된 녀석이 하나도 없다.(한때는 세계평화에 이바지했다고 노벨평화상까지 받은 김대중이 오늘날 북핵사태의 시발점으로 지목 받고 또 그것이 사실임을 주지하라.) 오늘도 나와 우리는 우리 삶의 호사를 누리기 위해서 나머지 50억 이상의 땀과 굶주림을 짓밟을 것이다. 내가 입는 중국제 의류에 1시간에 85센트를 받고 일하는 중국 방직공장 노동자의 고통이 서려 있다는 것을 나와 우리는 의식조차 하지 않을 것이다. 오히려 그들이 만든 물건이 시원찮다고 냉소하기 바쁜 우리들이다. 내 나라의 지하철역 노숙자들의 굶주림에는 무관심하면서 제1적성국 북한 주민들의 굶주림에는 '동포/민족'이라는 거창한 수사를 붙이며 도와야 한다며 외치며 매스컴에서 얼굴 한 번 알리고 나면 다음 선거시즌에 그것을 이력서 삼아 공천 받을 정당을 기웃거린다.

이것이 '현실'이다. 현실을 직시하는 자만이 살아 남는다. 우리 모두가 동지이고 형제자매 임에 틀림없다손 치더라도, 혹자가 말하는 '소량생산 소량소비'의 사회 속에서 누리는 안빈낙도의 삶이 옳은 길이라고 하더라도, 우리 인간은 그런 것을 누리기엔 너무나 불완전한 존재이고 그 불완전한 공간은 결코 채워지지 않는다. 왜냐하면 우리는 창조주로부터 고차원적 가치를 탐구하고 발견하는 능력은 부여 받았지만, 그것을 실천하는 능력을 부여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말 그대로 '불편한 진실(An Inconvenient Truth)'이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