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의 기사 : 경고조치

- 與, FTA 위헌소송 제기의원 13명 `경고'
이 나라 정치권의 후진국적 성향을 적나라하게 보는 듯 하다. 그것도 아니라면 한국인 특유의 중국집에 음식을 주문할 때 "이것저것 주문하면 늦게 오니 하나로 통일하자"라는 요상한 말로 개인의 의사를 말살(?)하는 가치관이 저 나이가 되도록/저 자리에 오르도록 사라지지 않는 족속들인지 내 눈을 의심케 한다. 당의장의 의지/청와대의 의지를 안 따르면 어떻게 되는지 본때를 보여주기라도 하겠다는 것인가? 히틀러의 나치당/무솔리니의 파시스트당라도 되는건가? 그 잘나신 민주와 자유의 386투사님들께서 만드신 당에서 군사정권 시절의 집권 여당을 보는 듯한 기분마저 든다. 하다 못해 '도로 민정당'이라는 소리를 듣는 한나라당의 전신이던 민주정의당 시절에도 당내 반란표에 대해서 비공식라인을 통해서 수습하려고 했지 대놓고 태클을 건 적은 없었다.

새삼스레 소위 선진국들이라 불리는 국가들의 성숙한 정치 문화가 부럽다. 북미/유럽만 해도 상대방을 비방할 때도 위트 있는 비유로 우회적으로 희화화시키며 자신의 주장을 좀 더 부드럽고 유화적으로 당원들과 유권자들에게 접근하려 한다. 한국에는 악마처럼 묘사되고 있는 딕 체니 부통령의 연설을 방송으로 본 적이 있는데, 그의 연설을 보고 있자면 그의 그런 악마적 이미지는 모두 거짓된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그는 부드럽고 위트 있는 전직 헬리버튼社 CEO출신의 정치인이다. 반면 자유와 민주의 투사라는 이 나라 정권의 지도자와 각 정당들이 주고 받는 말은 우리가 늘 보는 동네 찌질이들의 말싸움 수준의 그것과 진배없다.

우리 나라와 같은 후진적 정치문화를 가진 나라에서 과연 당신들이 말하는 '당론'이라는 것은 당원동지들과 당내 국회의원들, 당의 씽크탱크에서 나온 의견들을 수렴해서 도출한 것인가, 아니면 청와대의 수괴(?)/당의장/원내대표 등의 몇몇 최고위층 지도부의 독선적 선택에 대한 일방적 강요인가? 한국의 정당들은 한 번이라도 당론에 대한 당원동지들의 의견을 수렴한 적이 있는가? 패키지로 수십 개 정책을 묶어서 내놓고 나를 뽑아주면 이걸 다 수용하는 것으로 알겠다는 식의 되도 안한 논리로 이 나라 정치판의 수준이 초딩 수준에 머물도록 유도하여 자신들의 독선적 지배를 연장해 오지는 않았는가?

새삼스레 자기당 후보가 당선 가능성이 없다고 민주당 출신의 무소속 후보를 지지하고 나선 美공화당의 포용적 자세를 담은 기사가 생각난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