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성인들의 유희문화는..

[다시 하기 시작한 스타크래프트. 배틀넷은 각종 bot들이 쏟아내는 음란광고와 사행성 게임 광고로 도배되어 있다.]


후배 중에 하나가 학교를 휴학하고 생활비와 학비를 벌기 위해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 그가 선택한 아르바이트는 성인용 PC방이라는 곳이다. 월급을 80만원 정도 준다고 하고 손님들이 모두 헤드폰을 끼고서 사용하기 때문에 PC방 안은 상당히 조용하다고 한다.

실제로 PC방은 낮시간을 제외하면 하루의 1/3 이상은 오로지 '성인'들에게만 개방되어 있다. 우리나라에서 성인이라고 함은 만 19세 이상이며 대학교 1학년생부터 법률적으로 성인 자격이 부여되고 있다. 이들 성인들만이 이용할 수 있는 PC방에는 무엇이 있을까.

후배의 증언(?)에 의하면 매주 1회씩 어떤 사람이 하드디스크 2개에 '야구 동영상(비속어로서의 의미.)'을 가득 담아서 PC방 안에 있는 각 하드디스크에 '자료 업데이트'를 시켜준다고 한다. 그리고 PC방에는 피시가 단지 11대가 있을 뿐이며 모든 PC는 헤드폰으로 사용하는 것이 기본이다. 시간당 비용은 5천원이고 주로 남성들이 고객이라고 한다. (오는 사람이 계속 온다고 한다.) PC방이지만 게임을 하는 사람은 거의 없으며 게임을 해도 거의 사행성 게임인 카드놀이 위주의 게임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일전에 한 번 끄적여 보려다가 관두었던 주제였다. 성인들의 유희라는 것.
섹스, 포르노, 도박, 음주가무가 아니면 성인들의 유희로 분류되지 않는 우리 사회(거의 세계 공통으로)의 보편적 인식. 왜 '성인 전용'인 곳은 예외없이 이와 같은 정해진 패턴을 벗어나지 않는걸까? 직장 남자들끼리 모이면 심심찮게 가게 된다는 '호스티스바', 직업 여성들이나 미시들이 많이 찾는다는 '호스트바' 같은 것들이 '성인의 유희'에 포함되는 걸까. 남자든 여자든 성인들이 만나서 해 떨어지면 마치 정해진 코스처럼 가는 곳이 술집이나 술로 반주를 맞출 수 있는 안주거리가 될 수 있는 음식점이다. 식사가 끝나면 노래방이나 남자들끼리 혹은 여자들끼리 모여서 '텐프로', '황제코스' 이런저런 지하경제를 떠받드는 이 어두컴컴한 세계에 발을 들여놓고, 이런 곳들은 으례히 '성인전용'이라는 딱지를 자랑스레 붙여 놓는다.

우리 성인들, 그리고 앞으로 내가 속하게될 30대 이상의 직장인들이 즐길 수 있는 유희라는 것은 이런 음주가무와 매매춘, 도박 뿐인 걸까? 왜 이것들에게만 '성인전용'이라는 딱지가 붙어 있을까.

세상의 관심은 청소년들에게 온통 쏠려 있다. 청소년들의 교육정책, 청소년들에 대한 선도활동, 청소년들의 탈선과 비행, 청소년들의 올바른 유희문화 등 청소년에 대한 세상의 관심은 과도하다 못해 응석받이를 대량생산해낼 것만 같은 기세다. (실제로도 그렇고.)
그런데 정작 그런 청소년들에게 폭발적인 관심을 쏟아내는 우리 성인들도 사실 '성인전용'으로서 진실로 성인만이 향유할 수 있는 '품위'있는 유희문화를 가지지 못했다는 생각을 오래 전의 언젠가부터 하게 되었다.

그냥 지금 이대로 이런 문화가 지속된다면, 나도 그리고 당신도 봉사 아가씨들/호스트의 사모님 잘 모시는 애들과 봉사료와 2차 비용을 지불하면서 싸구려 저질 양주병을 따고 있을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그 문화'에 동화되지 않으면 기성세대들이 흔히 말하는 '쪼다'가 될테니까.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