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LB : 유망주는 유망주일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재미교포 출신의 '최현 '행크' 콘저(Hyun Choi 'Hank' Conger)'가한국계로서 MLB역사상 처음으로 신인 드래프트 1라운더로 선발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MLB 1라운더라는 영광은 선수 개인에게는 물론이고 해당 팀의 픽업한 선수에 대한 크나큰 기대치를 적극 반영한다. 메이저리그 1라운더로서 성공한 선수는 상당히 많다. 지금 정확한 통계 자료가 없어서 이름을 일일이 거론할 수는 없지만,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정상급 선수들 중 상당한 숫자의 선수가 1라운더 지명 선수들이다. 그 만큼 1라운더는 스타 플레이어로 고속성장할 수 있는 지름길이고 소속팀의 특별관리대상으로 애지중지하여 육성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유망주는 말 그대로 유망주일 뿐이다. 스카우팅 리포트에서 매년 선발하는 유망주 차트에서 상위권에 있는 선수들은 성공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그들 유망주들이 실패하는 경우도 수없이 많다.
한때 텍사스 레인저스에는 3명의 1루수 재원이 있었다. '트래비스 해프너'/'카를로스 페냐'/'마크 텍셰이라'가 그들 3인방이었고, 3명 모두 탑 프로스펙트를 과시하는 정상급 유망주로서 메이저리그에 올릴 날짜만 조율하고 있는 선수들이었다. 가장 먼저 메이저리그에 올라온 선수는 카를로스 페냐였다. 유망주 순위 1위였던 그는 모두의 기대를 한몸에 받으며소속팀의 주전 1루수였던 라파엘 팔메이로(지금은 2005년 약물 테스트 양성 반응을 보이며 불명예스럽게 팀을 떠나 무적 선수로복귀할 팀을 찾고 있다.)의 뒤를 잇는 정상급 1루수의 등장을 기대했다. 그러나 그는 방황했고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와 디트로이트타이거즈를 전전하다가 결국 2005년을 마지막으로 메이저리거로서 모습을 감추었다. (카를로스 페냐는 2001년, 트래비스해프너는 2002년, 마크 텍셰이라는 200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고 마크 텍셰이라는 입단 당시부터 메이저리그 계약을 맺었기때문에 데뷔시기는 가장 늦지만 연봉은 가장 많았다.)

이 밖에도 데뷔 첫해 신인으로서 대활약하다가 소심한 성격 탓에 '스티브블래스 신드롬'으로 5년간 마이너리그를 방황하다가 끝내 글러브를 벗고 타자로 전향한 '릭 엔키엘', 만년 유망주로서 연봉 1100만 달러의 풀타임 불펜요원을 전전하다가 부상으로 작년 은퇴한 '대런 드라이포트', 결국 실패작이 된 시카고 컵스의 유망주 패키지였던 '코리 패터슨'과 '최희섭', 역시 시카고 컵스에서 사실상 부상으로 무너진 '케리 우드'와 역시 심상치 않은 부상조짐을 보이고 있는 '마크 프라이어'도 결국 부상 때문에 온전한 전력으로 쓰지 못하는 절반의 실패작들이다. 어제 25살의 나이에 싱글A에서 '제2의 데뷔전'을 치른 '조시 해밀튼'도 유망주이면서 마약으로 무너진 케이스다.

이런저런 사례로 유망주 실패의사례는 끝도 없다. 실패 사례를 줄줄 나열하다가 보면 오히려 '호세 레이예스', '제러미 본더먼' 같은 유망주로서 성공한 사례가 신기해 보일 정도다. 그런 의미에서 '최현 행크 콘서'에게 당장의 큰 기대는 접어 두는 편이 좋을 것이다. 그가 성공의 가능성이 보일 때 관심을 가져도 늦지 않다. 얼마나 많은 선수들이 메이저리그에서 실패했고 한국으로 유턴해 왔는가. 그 곳은 그리 녹녹한 곳이 아니다.

하지만 LA Angels의 최근 코리안 마케팅은 상당히 주목할 만하다. 북미에서 한국계가 가장 많이 살고 있는 LA지역 연고팀으로서 최현 행크 콘저와 함께 올시즌 새로이 영입한 신인 중에 한국의 '정영일'이 있기 때문이다. 한국인 고졸 선수로서는 꽤 많은 금액인 100만 달러의 계약금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광주진흥고 출신 투수 정영일의 고졸로서는 5년만의 메이저리그 행은 분명 그의 가능성이 그만큼 높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정영일 정도의 선수가 전세계에서 몰려드는 메이저리그 팜에서 그의 생존 가능성을 높게 잡을 수는 없을 것이다. LA Angels는 신인을 픽업하는과정에서 최현과 정영일을 보완적인 의미에서 고려했었다고 말하는 것으로 보아 제법 전략적인 의미(한국 내 마케팅을 포함하는)에서정영일을 적잖은 계약금으로 픽업한 것으로 보여진다. [한국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먹고 떨어져라'식의 신인 선발 계약작태도 크게 한 몫 했다. 정말 상식 이하의 행동이었다.]

지금도 류제국, 권윤민 등 이제는 이름조차 기억나지 않는 선수들이 마이너리그에서 썩고 있다. 그나마 마이너리그를 떨쳐내나 싶었던 최희섭, 김선우는냉정하게 판단할 때, 이제 메이저리거로서 다시 보기는 많이 힘들어진 것 같다. 더 이상 '유망주'라고 하기에도 민망한 나이이고 기량도 너무 많이 노출되었다. 김선우는 몰라도 적어도 최희섭은 시카고 컵스에서 팀내 1~2위를 다투던 유망주였다. 추신수도 작년부터 간간히 메이저리그에 올라오기는 하는데, 올라올 때마다 그의 한계가 지적당하며 메이저리그 붙박이 주전이 멀고도 험함을 온몸으로 보여주고 있다. (최근에는 추신수의 형편 없는 수비능력이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결국 유망주라는 호칭이 얼마나 허망한 것인가를 보여주는 사례로서 최희섭도 거론될 수 있는 현실이 그다지 달갑지는 않다.


Hedge™, Against All Odds..

스캇 카즈미어(Scott Kazmir) : 유망주의 불확실성

[스캇 카즈미어(Scott Kazmir). 뉴욕 메츠의 오판이 또 우수한 신예를 걷어차버린 꼴이 됐다.]

유망주는 유망주다. 유망주는 미래가 기대되기 때문에 유망주이지, 미래가 보장, 예약되어 있기 때문에 유망주가 아니다. 유망주라고 불리는 선수들은 수십만/수백만의 메이저리거 지망생들 중에서도 수십명씩 쏟아져 나오지만, 정말 유망주로서 대성하는 선수를 찾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당장 지금 바로 생각나는 선수가 한때 1루수 유망주 3인방이라고 불리던 카를로스 페냐(Carlos Pena), 닉 존슨(Nick Johnson), 트레비스 해프너(Travis Hafner) 혹은 마크 텍셰이러(Mark Teixeira) 중에서 제대로 자리를 잡아 '예언된 기량'을 펼치고 있는 선수는 트래비스 해프너 뿐이다.(그나마도 텍사스 레인저스 시절 같은 1루수 유망주로 손꼽혔던 Mark Teixeira에 비하면 약간 부족한 느낌이다.) 카를로스 페냐는 완전 퇴물이 되어 버렸고, 닉 존슨은 존재감이 미약하다. 닉 존슨을 두고 뉴욕 양키즈가 떨었던 호들갑을 생각한다면 지금의 닉 존슨은 정말 그 닉 존슨이 맞나 싶을 정도다.

유망주는 그런 존재다. LA 다저스가 페드로 마르티네즈(Pedro Martinez)를 딜리아노 드쉴즈와 트레이드할 때 페드로가 저런 존재가 되리라고 예상하지 못했던 것처럼 흔하디 흔한게 유망주이고 또 그 만큼이나 빛을 보지 못하고 사라지는 숫자가 엄청나게 많은 것도 유망주다. 한편으로 마이크 피아자(Mike Piazza)처럼 드래프트 몇순위로 입단했는지 기억조차 안나는 무명이 난데없이 수퍼스타로 등장하는 곳이 프로의 세계다.
[마이크 피아자는 집안이 석유재벌로 엄청난 갑부 집안에다가, 그의 야구에 대한 관심 때문에 집안에서 '테드 윌리엄스'와 '조 디마지오'를 개인 강사로 붙여줄 만큼 성의를 보였지만 실력 자체는 형편없었다고 한다. 그런 그를 LA다저스의 당시 감독 토미 라소다와 친분 때문에 팀에서 마지 못해 그를 픽업했는데 전체 1433명의 선수 중 1390번째였다. - 거의 줍다시피 픽했다. : 마이크 피아자의 마누라가 모델 출신인데 섹시폭발의 드라마 '베이워치'에도 출연할 만큼 엄청난 미인이다. 석유재벌 집안에 성공한 한때 연봉 1500만 달러를 받던 메이저리거 남편이라.. -_)..]

스캇 카즈미어(Scott Kazmir)를 탬파베이 데블레이스로 팔아 넘길 때, 뉴욕메츠 애호가들은 의견이 분분했다. 미래의 에이스를 팔아 넘겼다는 비난과 하드웨어(신체조건)이 부실해서 페드로 마르티네즈, 케리 우드처럼 부상을 몸에 달고 살 것이라는 의견대립이 오고가는 사이에 카즈미어는 최하위팀 탬파베이에서 뉴욕 메츠라면 보장 받을 수 없는 안정적인 선발 등판을 보장 받으며 준비된 에이스 투수로의 여정을 밟아가고 있다.

메츠가 카즈미어를 포기한 것은 어리석은 결정이 아니다. 결과론적으로는 어리석게 되었지만, 누구도 유망주의 성공을 확신할 수 없기에 그것을 탓할 수는 없다. 하지만 메츠가 불확실성의 유망주 카즈미어를 포기하고 선택한 '베터랑' 빅터 잠브라노(Victor Zambrano)와 크리스 벤슨(Kris Benson)의 캐삽질에 대해서는 선택에 대한 비난 받아 마땅하다. (결국 그나마 쓸만한 기량을 보였던 벤슨은 주변정리가 안되는 벤슨을 스스로 걷어차는 선에서 마무리 되었다. 빅터 잠브라노? 말도 마라. 방어율 10.00대를 찍으려고 한다. - -..)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