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V방송, 내가 웃고 싶을 때 웃으면 안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SBS의 X맨 중에서..]

사실 딱히 X맨만의 문제는 아니지만, X맨이 오늘 나의 심기를 심하게 흐트렸기 때문에 대표적으로 X맨의 이미지를 붙여 넣었다.

나는 해외 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에 익숙치 않아서 해외의 사례가 어떤지에 대해서 잘은 모른다. 국내의 사례를 비추어서 이야기를 풀어 보자면, 내가 말하는 '내가 웃고 싶을 때'는 '내가 웃기다고 느낄 때'를 의미한다. 웃기려고 작정하고 나오는 프로그램은 가만히 있으면 언젠가 웃기는 때가 있기 마련이다. 그럼 감정이 있는 인간이고 웃음을 찾는 인간이라면 웃게 되어 있다. 나는 진짜 웃길 때는 거실 바닥을 뒹굴며 웃기도 한다. 그게 진짜 웃는거다.

근데 오늘 X맨(사실 이런 류의 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은 내가 좋아하는 타입이 아니기도 하다.)을 보면서 엄청난 거부감을 느꼈다. 나는 전혀 웃기지 않은데, 있지도 않은 여성방청객들의 "꺄르르~"하는 효과음이 너무나 큰 볼륨으로 억지 웃음을 요구하는게 너무 잦았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내가 웃기다고 그 상황을 이해하기도 전에 그들은 내게 웃음을 요구한 것'이다. 나는 전혀 웃을 수 없었고 오히려 그 존재하지 않는 여성 방청객들의 웃음 효과음 때문에 내 귀가 시끄럽고 약간의 짜증이 나고 말았다. 다음 내가 한 행동은 당연히 채널을 돌리는 것이었다.

이유는 간단하다. 웃기지 않으니까. 엔터테인먼트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웃기지 못하면 그 존재가치가 반감된다. 웃기지 않는 것을 하면서 억지로 웃기려고 하는 것은 방송인이 저지르는 일종의 범죄행위다. X맨 대신에 나중에 본 '웃찾사', 컴퓨터로 본 '개그콘서트' 등에는 대체로 관객들이 직접 웃음을 판단한다. (공연장에 가보지는 않았지만, 공연형 개그에서는 쇼프로그램처럼 PD가 바람몰이하는 경우는 드문 것으로 알고 있다.) 오늘 내가 본 개그콘서트에서 박준형이 자신의 개그가 관객들의 반응이 약하자, "저는 여러분들이 웃을 때까지 합니다"라며 이종개그(?)로 관객들과 나를 웃기게 했다. 그런 웃음이 '살아 있는 웃음'이고 내가 원하는 웃음이다. "워~~ 꺄르르~~" 하는 인위적 효과음으로 죽은 웃음과 허무한 웃음을 전해주는 것은 지양되어야 한다. 안웃긴 걸 웃으라고 분위기 잡으면 누가 웃을텐가?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