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예비군 훈련 통지서 중에서..

[예비군 훈련 통지서에서 지시 사항 부분.]


나는 운이 좋아서 그런지 예비군 훈련에서 한 번도 사격 훈련 이상의 것을 해본 적이 없다. 내가 훈련 받으러 갈 때는 1년차 때는 날씨가 너무너무 더워서 사격만 했고(이 때 카빈 총알이 남는다는 이유로 어이없게도 카빈을 쐈는데, 내 앞에 쏘던 녀석 카빈 총이 터졌다. 나도 6발 쏘는데 3발이 불발탄이 됐다. 카빈 정말 쏘는 사람이 자기 총에 당할까봐 무섭다. - -..), 2년차 때는 비가 와서 M16으로 대충 6발 갈기고 '꼴마초 군목'의 지리멸렬한 일장연설만 듣고 왔다.
올해도 날짜 상으로는 비오기 딱 좋은 날(7월 3일)인데, 비가 좀 우르르 왔으면 좋겠다. [예비군 1년차 때는 비오면 예비군 훈련 안하는 줄 알았는데 훈련 다하는거 보고 솔직히 놀랬다.]

예비군 훈련 통지서에 보면 참 무시무시하게 쓰여져 있다.(?) 요대, 명찰 뭐 이런 것들을 안하면 무려 '귀가조치'를 시킨다고 되어 있지만, 당장 나부터 명찰도 요대도 없이 대충 입고 대충 신고 나간다. 그래도 아무 이상없다. 그리고 그렇게 대충 입고 나가면 내가 오히려 FM이다. 진짜 같은 학교에 있는 내 선배/후배들이 와서 훈련을 받는건데 이건 완전 예비군 훈련장만 들어서면 이 놈들 전부가 30~40대 아저씨들처럼 보인다. 학번상 내가 사실상 최고 학번인데, 이 놈들을 보고 있으면 다들 아저씨처럼 느껴지니 큰형님들에게 전설로만 듣던 예비군복의 신비로운 오라는 실존하는 사실인가 보다.

솔직히 7월 3일날 갈까말까 정말 고민중이다. 날씨 더운데 땀빼기도 싫고, 2학기에 2학점 밖에 안듣는데 그냥 학기중에 갈까 싶기도 하고. 문제는 2학기에 가면 나 혼자 다녀와야 되기 때문에 상당히 뻘쭘할 것 같다는 점이 걸린다. 예비군 훈련은 그냥 돈으로 한 1~2만원쯤 일당 주는 셈치고 조교들 PX에서 뭐 사주고 땡처리하면 안되겠니? - -;;

Hedge™, Against All Odds..

일련의 문제들..

- 어머니께서 접촉사고를 내다.
어머니께서 며칠 전에 접촉사고를 내셨다. 냈다가 아니라 당했다. 견적이 130만원쯤 나왔는데, 우리 쪽에서 20만원 정도를 부담했다고 한다. 어머니 차 산지 2주일도 안됐는데 마수걸이 참 일찍도 하셨네. 운전한지 3년이 되어가는 나도 아직 마수걸이 안했는데..

- 예비군 훈련 신청을 못했다.
방학동안에 있는 예비군 훈련 신청을 못했다. 9일까지 해야되는데 홈페이지를 안들어 갔더니 그냥 지나갔네. 까짓거 그냥 날도 더운에 여름에 가지말고 2학기 때 학기 중에 갈까 보다. 1학기에 갔다온 애들 말로는 땅바닥 기었다고 하던데, 정말 하려나..벌써 3년차인데.. (이거 법바뀌어서 6년차까지 하고 끝이던가?)

- 차 뒷범퍼를 떼어냈다.
대한민국 대표 양아치차인 내 차종은 거의 모든 차에서 불법 부착물(?) 2~3개 정도는 쉽게 볼 수 있다. 내 차에는 아버지께서 강하게 반대하셔서 차량 외부에는 부착물이 거의 없는데 뒷범퍼 하나는 달려 있었다. 그런데 그게 올해부터 새로 바뀐 차량점검에서 불법부착물 취급을 받나 보다. 그래서 본의 아니게 범퍼를 떼어 냈는데, 차가 갑자기 꼬맹이가 되어버린 느낌이다. 범퍼 하나가 그렇게 크게 다른 느낌을 줄지 생각도 못했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