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즐겨 마시는 인스턴트 커피와 영화

[요즘 즐겨 마시는 인스턴트 커피 2가지.]

사실 인스턴트 커피를 좋아하지는 않지만, 집에 안아서 에스프레소나 아메리카노를 뽑아 마실 수는 없기 때문에 입이 현실에 적응해야 한다. 요즘은 커피메이커 덕분에 에스프레소 원두를 갈아서 커피를 마시기는 하지만 커피메이커 자체가 압착으로 짜내는 매장 커피의 그 맛을 낼 수가 없기에 커피분말은 에스프레소이지만, 맛은 조금 야리꾸리한(?) 요상한 에스프레소가 나온다. 게다가 커피메이커를 한 번 쓸려면 은근히 손이 많이 가서 번거롭다. 작년만 해도 국화꽃차, 용정 같은 굉장히 번거로운 차를 곧잘 만들어 마셨는데 그 때는 어떻게 그 번거로움을 기꺼이 감수했는지 모르겠다. 좀 있으면 숨쉬기도 귀찮아지는게 아닐까 두렵다.

그래서 다시 인스턴트 커피로 슬쩍 회귀하는 경향이 있다. 마음의 여유가 많을 때만 커피메이커를 돌려서 먹고 보통은 커피포트에 물을 데워서 인스턴트 커피를 즐긴다. 최근에 내가 마셨던 인스턴트 커피 중에서 위의 두 가지가 맛이 제일 괜찮았다.
맥널티 제품은 티백 제품이어서 인스턴트 치고는 값이 조금 비싸서 막 마시기는 약간의 가격 부담이 있는 제품이고(20봉지에 5천원이 넘던가?) 옆에 있는 맥심 모카골드 블랙믹스는 1봉지에 100~150원쯤 친다. 사실 맥심 모카골드 블랙믹스보다 그냥 블랙 뭐시기로 나온 동일 규격의 제품이 있는데 그게 더 맛이 괜찮다. 난 천성적으로 단맛을 싫어해서 씁쓸한 맛과 향이 좋다.


괜시리 이 시간까지 앉아서 커피를 마시며 오늘 산 반지의 제왕 DVD를 보고 있는데, 여지껏 디스크 1장을 봤다. 그럼에도 한 편이 다 끝나지 않았다. 요즘 DVD영화들은 과거 70년대 이전의 영화와 달리 Inter-mission의 개념이 없다. 상업영화로서 러닝 타임이 짧아진 탓이지만, 그 탓에 반지의 제왕처럼 긴 러닝타임을 자랑하는 상업영화들이 인터미션의 멋스러움 없이 무식하게 영화 도중에 편집으로 짤라 버리는 만행을 저지른다. 새삼 '십계'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등의 DVD에서 봤던 감독이 프롤로그 부분에 나와서 영화를 소개한다거나 영화 중간에 인터미션을 아주 길게~ 주며 생리작용과 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여유를 주는 멋스러움이 없다. 요즘 영화를 만드는 감독들과 관객들은 너무 90분짜리 러닝 타임에 길들여졌나 보다.


Hedge™, Against All Odds..

좀 많이 밥맛이네.

[이 사람은 김기덕. 혹시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봐. Photo : 마이데일리]

꼴마초, 떡방앗간(의미를 모르는 사람은 주위에 물어보기 바람.) 영화나 만들던 감독의 찌질한 울분(?)을 듣자니 참으로 눈물이 앞을 가린다. 영화라는 컨텐츠 자체를 별로 즐기지 않는 편이어서 가장 최근에 봤던 '캐러비안의 해적 : 망자의 함'이 몇 달만에 본 영화였지만(나의 영화에 대한 무관심이 어느 정도였는지, 보통 사람들 영화보고 오면 자기 블로그에 감상문 쓰느라 바쁜데 나는 아예 일언반구 말이 없을 정도다.), 내가 본 김기덕 영화 2개는 '사실상의 강간'과 '매춘', '떡'으로 그냥 그걸로 끝나는 영화 뿐이었다. 그 누구보다도 가장 인간의 로우레벨 본능에 충실한 영상과 그것에 대한 매저키즘/새디즘적인 본능을 묘사하는 듯한 스토리와 영상으로 보는 이를 성적인 상상 이외의 어떤 생각도 들지 않게 하는 '천한 영화'의 극치였다.

그런 인간의 입에서 수준이 어쩌고 나발을 부는 이야기를 들으니 참 적반하장의 기분이 든다. 한 번도 제대로된 영화를 만드는 감독(그저 그의 영화는 본능과 연결될 뿐이었다. 그것이 그의 작품 세계라면 할 말 없다.)이라 느낀 적이 없는 그의 입에서 쏟아지는 울분과 동종업계에서 일하는 사람들에 대한 냉소는 주제파악이 안된 3류 인간(그의 영화 속 세계에 자주 나오는 인간군상이 아니던가.)의 전형처럼 보인다.

나를 포함해서 많은 사람들이 쉽게 착각하는 것이 있다. 인권이니 권리니 하는 가치들이 부각되면 부각될수록 착각하기 쉬운 것인데, 바로 '세상에서 내가 가지는 존재의 의미' 문제가 그것이다. 특히 김기덕처럼 변태적인 그의 세계가 소위 평론가들(내가 가장 우습게 보는 부류들 중 한 종류다. 음악계에서도 평론가들의 삽질은 말할 필요가 없다.) 사이에서 높이 평가 받는 사람일수록 자기 잘난 맛에 젖어 자기가 없으면 세상이 당장 무너질 듯한 착각을 하는 사람들이 자주 이 문제를 겪는다. 그가 영화를 내지 않던 동안에도 충무로는 여전히 역동적으로 움직였다. 그가 없던 시기에도 영화는 만들어졌다. 그가 있던 시기에 그랬던 것처럼. 김기덕이 있던 없던 한국에서 영화는 만들어질 것이고 계속 개봉될 것이다. 결국 김기덕은 그의 인터뷰 내용을 행동으로 옮긴다면 뒤늦게 깨닫게 될 것이다. 김기덕 자신이 넓고 넓은 세상에서 얼마나 먼지 같은 존재였고, 자신이 없는 한국의 영화가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잘 움직이는 것을.

다른 것 말할 필요없이, FTA가 어쩌고저쩌고 하면서 총화단결하자는 식으로 하던 영화계에서 힘 좀 쓴다는 양반이 자기 영화가 안뜬다고 동업자들의 영화가 흥행되는 것을 시샘하는 꼴은 정말 같잖지도 않았다. 찌질이의 전형이다. 그의 영화 속 세계처럼. 당신의 성도착증을 과시하는 듯한 그 강간영화를 계속 만들텐가? 자신이 만든 그것이 그렇게 훌륭해 보이나?


Hedge™, Against All Odds..

지금 네가 '타쿠미'라고 말하고 싶은거냐?

많은 이들이 '재앙'이라는 증언과 함께 피를 토하며 쓰러진 Initial D Movie가 오늘 개봉이다. 원작이 내가 보는 거의 유일한 애니메이션인 관계로 왠지 두려움에 몸을 떨게 된다.


Initial D OST : Move - Dogfight


지금 네가 '타쿠미'라고 말하고 싶은거냐? 네가 깔고 앉은 차를 보니 틀림없는 86이고 86을 깔고 앉은 걸 보니 틀림없는 타쿠미로구나. 그런데 말이다. 타쿠미는 이런 이미지란다.

그나마 이 모습도 4th Stage에 와서 그림이 장족의 발전을 이루어서 이 정도 수준이 된 것이지, 원래는 정말 어리벙 그 자체야. 너처럼 눈깔을 야리거나 하지 않아. [.....]

설마 네가 '하얀혜성' 레드썬즈의 료스케? 원작에서 료스케가 하는 역할을 하기에는 칼있으마가 너무 부족해. 코흘리개 같잖아.

원작에서의 타카하시 료스케. 성우부터 완전 '어른' 목소리를 낸다. 영화의 타카하시 료스케는 나랑 동갑인 것 같더만. [.....]

생양아치로 나온 '스도 쿄이치'. 원작에서도 불량한 복장은 변함없지만, 이런 Judas Priest풍의 가죽점퍼에 징 박아서 나오지는 않는다. 아주 개양아치로 만들어 놓았구만. 왠지 천부적 악당기질로 인해서 나쁜 짓을 하지 않으면 좀이 쑤셔서 견딜 수가 없을 것 같은 캐릭터가 되어 버렸다. 원작에서는 나쁜 짓(?)은 하지 않는 캐릭터다. = =..

Hedge™, Against All Odds..

지금 네가 '타쿠미'라고 말하고 싶은거냐?

많은 이들이 '재앙'이라는 증언과 함께 피를 토하며 쓰러진 Initial D Movie가 오늘 개봉이다. 원작이 내가 보는 거의 유일한 애니메이션인 관계로 왠지 두려움에 몸을 떨게 된다.


Initial D OST : Move - Dogfight


지금 네가 '타쿠미'라고 말하고 싶은거냐? 네가 깔고 앉은 차를 보니 틀림없는 86이고 86을 깔고 앉은 걸 보니 틀림없는 타쿠미로구나. 그런데 말이다. 타쿠미는 이런 이미지란다.

그나마 이 모습도 4th Stage에 와서 그림이 장족의 발전을 이루어서 이 정도 수준이 된 것이지, 원래는 정말 어리벙 그 자체야. 너처럼 눈깔을 야리거나 하지 않아. [.....]

설마 네가 '하얀혜성' 레드썬즈의 료스케? 원작에서 료스케가 하는 역할을 하기에는 칼있으마가 너무 부족해. 코흘리개 같잖아.

원작에서의 타카하시 료스케. 성우부터 완전 '어른' 목소리를 낸다. 영화의 타카하시 료스케는 나랑 동갑인 것 같더만. [.....]

생양아치로 나온 '스도 쿄이치'. 원작에서도 불량한 복장은 변함없지만, 이런 Judas Priest풍의 가죽점퍼에 징 박아서 나오지는 않는다. 아주 개양아치로 만들어 놓았구만. 왠지 천부적 악당기질로 인해서 나쁜 짓을 하지 않으면 좀이 쑤셔서 견딜 수가 없을 것 같은 캐릭터가 되어 버렸다. 원작에서는 나쁜 짓(?)은 하지 않는 캐릭터다. = =..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