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의 기사들

- 엔의 공습, 일본업체 엔저(低) 무기로 가격인하
기사를 보면서 늘 하게 되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되었다. "왜 한국은 비싸면 더 잘 팔릴까?"
'3LAB사건'사건의 사례가 아니더라도 한국에서 '비싸다'는 이유로 더 높은 대우를 받는 경우를 우리는 적잖게 볼 수 있다. 다른 예를 들 것도 없이 세계 곳곳에서 개박살이 나며 그 입지에 심대한 상처를 입고 헤매는 SONY社가 바로 그것일 것이다. 한국에서는 여전히 소니가 비싸다. 일본제라는 마크를 지금도 '고급 제품'의 보증수표처럼 인식하는 경향이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다. 세계에서 SONY제품이 가장 비싸게 팔리는 나라 중 하나인 한국의 현실은 그러한 한국인들의 이해할 수 없는 소비 성향을 반영하는 사례일 것이다.
많은 한국기업들은 엔화 약세 원화 강세 현상으로 인해서 한국 제품의 가격 경쟁력이 떨어지지는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PDP같은 품질에서 우위를 지키고 있는 제품에 대해서조차도 가격 경쟁력을 걱정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늘상 하는 말이 '고품질 고가격'이다. 하지만 정작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인 북미시장에서도 '고품질 저가격'은 대세다. 고품질이라는 이유만으로 고가격이어야 할 이유는 없다는 것이다. 새삼 이번에 SONY社에서 새로 발매한 별로 성능이 도드라지지 않는 평범한 MP3P가 동급 국내 어느 제품보다 비싼 시판가에 출시된 것이 생각나는 순간이다.


- 민노총, 해외서 '한국 투자유치 방해하기' 눈살
민주노총은 언제쯤 그 무능성과 비타협성, 막가파식 투쟁에 대한 자아성찰을 할 것인가. 그리고 자신들의 정치투쟁에 대한 정당한 도덕성을 가질 것인가. 물론 나는 그들이 이 지구상에서 종말을 고하길 고대한다.


- '인터넷으로 흥한 자 인터넷으로 망한다'
'DC인사이드'라고 하는 디지틀 카메라 전문 사이트가 어느새 정치와 관련된 중요한 포털의 하나로서 자리매김하기 시작한지 꽤나 오랜 시간이 흘렀다. 그런 탓인지 청와대에서 각종 정치관련 논객들과 함께 모임을 가진 적이 있나 보다. 그 곳을 다녀온 DC인사이드의 김유식 대표가 청와대 모임의 분위기에 대해 폭로한 것이 제법 화제가 되었다. (..라기보다는 DC폐인이라고 하는 사람들의 관심이 폭발적이겠지.)

별로 틀린 말은 없어 보인다. 단지 2년이 흘렀을 뿐인데, 2년 전의 노무현과 지금의 노무현에 대한 평가는 천지가 개벽하는 수준의 변화가 생겼다. 2년 전에 노무현의 각종 과오(?)를 비난하면 조중동 노래 밖에 부를 줄 모르는 한계례 출신 노빠들이 각종 포털과 신문사 사이트에서 재잘재잘거렸지만 지금은 그들을 '뇌빠'라고 까대는 사람이 훨씬 압도적이다. (그래도 그들은 선민의식에 빠져서 계속 아집을 부린다. 자신만이 진실을 알고 있다는 듯한 선민의식은 어설픈 좌파들의 전형적 특징이며 사안에 대한 접근법이다.)

한국 정치사상 최초로 '노사모'라고 하는 공식적인 어용조직을 가진 대통령. 파퓰리즘과 신조류를 활용할 줄 알았지만, 그 자신의 무능과 무지는 한때 자신에게 있어 전가의 보도였던 보검에 의해 지금 종말을 고하려 하고 있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