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에뮬레이터 : 못난 시절(?)의 추억과의 만남


옛날에 수퍼패미컴 시절에는 대만제 불법복제 게임팩이 5만원이 넘었었다. 4차 수퍼로봇대전이 내가 기억하기로는 일본 정품(보따리로 온 것.)이 13만원이 넘었었다. 예전에 대만 불법복제 게임팩으로 파이널 판타지6를 했었는데, 게임이 저장이 되질 않아서 친구 녀석이랑 하루 날잡고 파이널 판타지6를 엔딩보고야 말겠다는 꿈같은 계획을 세우고 24시간 풀로 게임기를 돌린 적이 있었다. [당연히 엔딩과는 거리가 멀었다.]

지금은 대박급 추억 속의 고전 게임기가 된 8Bit 패미컴 시절에 닌텐도 시절에 만들었던 파이어 엠블렘(Fire Emblem) 외전의 불법복제 게임팩(그 당시 불법 복제팩들은 세이브 파일이 안되는 경우가 빈번했고 이 팩도 그랬다.)으로 추석에 하룻밤 만에 엔딩을 보고야 말겠다는 일념으로 또래 친척 형제 3명이 3교대로 게임기를 돌렸지만, 결코 엔딩은 볼 수 없었다. - 결국 파이어 엠블렘 외전은 내가 게임팩을 세이브 되는 것으로 새로 구입해서 엔딩을 보고 말았다. 대략 100~120시간 정도 플레이했다. 파이어 엠블렘 시리즈는 성인이 되어서도 제법 했었다. 에뮬레이터를 처음 알게 되었던 99년말쯤에 SFC용 파이어 엠블렘 첫 버전이었던 '문장의 비밀'을 상당한 레벨 노가다로 많이 진행했었고, 성전의 계보도 나름대로 많이 했었다.

세상이 정말 좋아져서 파이널 판타지6가 한글 버전으로 롬파일이 떠돌고 있다. 그래서 거의 11년 만에 한글판으로 게임을 플레이 해보고 있다. 한마디로 놀라움의 극치다. 이런 돈 안되는 짓에 열정적으로 매달려서 끝을 본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 일종의 찬사를 보낸다. 이 게임을 할 때만 해도 일본어를 잘 못했기 때문에 내용을 거의 공략집을 보며 풀어 나갔지만, 이 이후의 PS1 게임들은 내 일본어 실력이 일취월장해서 왠만한 대사는 해석해 가며 진행할 수 있는 수준까지 되었다. 지금은 일본어 공부를 완전히 접은지 6년 정도 되어서 거의 이해하지 못하는 '외국어'가 되었지만, 섬나라 왜국 출신 게임들을 보면 옛날 생각이 참 많이 난다. 어쨌거나, 이제 마열차를 끝내고 '가우'를 동료로 받아 들였다. 일요일 하루를 이 짓으로 다 보내게 될 줄이야. 나도 말세로군.

Hedge™, Against All odds..

에뮬레이터 게임 : 추억의 곱씹기


[에뮬레이터 게임 '세가지 경의(3 Wonders)' 중의 슈팅 게임의 엔딩 장면. 돈으로 밀어 붙여서 엔딩 봤다.]

아마 옛날에 내가 중딩 때쯤에 이 게임이 오락실에 나왔을거다. 그 때는 못하는 게임이 없던 시절이어서 이 게임도 1백원만 넣으면 혼자서 '달' 보스(끝판 바로 앞 스테이지)까지 갈 수 있었다. 하지만 10여년이 흐른 지금은 엔딩보는데 한 20코인(에뮬레이터여서 F3을 누르면 코인이 올라간다.)쯤 썼나? 아주 버벅거림의 극치다.

어제 내 방을 다녀간 후배 녀석이 가르쳐 주고간 에뮬레이터 게임들 중 하나인데, 왕년에 오락실에서 남부럽지 않은 경외의 눈빛(?)을 받았던 이 몸인지라(별로 자랑스럽지는 않군.) 왠만큼 떴다 싶은 게임은 모두 한끝발씩 날렸다. 의외로 특히 슈팅 게임에서 그 숨은 끼를 유감없이 발휘했었는데, 에어리어88(U.N. Squadron)에어윙(Carrier & Air Wing)은 1코인 1엔딩으로 자리에 앉았다 하면 끝까지 가야 일어났고, 라이덴 시리즈도 왠만큼 고수 대열에 끼어 있었다. 내가 그 당시에 몇 안되게 버벅거렸던 슈팅 게임은 1945 시리즈 정도였다. 1945시리즈는 1-7판을 넘기질 못했다. 당시 1945 초고수들은 1코인으로 1-8엔딩까지 1대도 격추되지 않고 폭탄도 하나도 쓰지 않고 엔딩을 보는 신기(神技)를 펼치던 시기였다. [나로서는 죽었다 깨어나도 할 수 없는 기술이다.]

예전에 에뮬레이터가 유행할 때 내가 좋아하던 것들은 아무래도 내가 가장 게임에 애정을 느끼던 SFC(수퍼패미컴)과 MD(메가드라이브, 속칭 수퍼 알라딘보이) 게임들이었는데, 칼루스 게임들은 참 간만에 해봤다. 그 시절에는 왜그리 납치당하는 공주들이 많았는지, 게임의 목적에는 대부분 납치당한 공주나 여자친구를 구출하는 내용이거나, 아니면 무너진 왕국을 재건하는 이야기, 나쁜 용을 물리치는 이야기 등이 대부분이었다. 요즘 같은 세상이었으면 여성부 똘박들이 뛰쳐 나와서 '납치당한 왕자'를 구하러 가는 공주들의 이야기를 만들어라!!..라고 행패를 부릴지도 모를 정도로 납치당한 공주들이 많았던 것 같다. 국민 게임이라던 수퍼 마리오도 결국 공주 구하러 길떠나는 것이니.. 공주우~

이제 이 글 쓰고 다른 게임들도 하나씩 해봐야겠다. 아마도 세월의 무상함과 늙어버린(?) 나의 기량에 한숨 쉬겠지만..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