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기도박단이 반드시 승리하는 이유.

사기도박단이 반드시 승리하는 이유는 '상대의 패를 모두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야구 경기에서 심판을 매수하고 청탁하는 문제가 심심찮게 터지는 이유는 심판들 스스로가 이야기하듯이 '많이도 필요없고 결정적일 때 1번이면 충분하기 때문'이다.


3시간도 넘게 하는 것이 보통인 야구 경기에서 승패를 조작하는데 필요한 심판의 도움은 단 1번이면 충분하다고 하는데, 90분만에 쉼없이 뛰다가 끝나는 축구경기에서 3번의 고의성 짙은 오심이 나왔다. 무려 2번의 페널티킥 에어리어 안쪽에서 있었던 스위스 수비수들의 핸들링 파울과 주심과 부심이 짜고치는 고스톱이 된 오프사이드 파울이 그것이다.


첫번째 핸들링 파울은 심판의 위치에 따라서 못볼 수도 있다고 치자.

두번째 핸들링 파울은 장거리에서 보는 캐스터조차도 핸들링 파울을 외쳤다. 그러나 아르헨티나 심판은 기꺼이 외면해 주었다.

세번째 오프사이드 파울은 3명의 심판진이 '삼위일체'가 되어 하나가 되어 스위스를 밀어주고 있다는 것을 의심하는 전 세계 축구 관계자들에게 2006년 우승국은 스위스가 될 수 밖에 없음을 가열차게 증명해 주었다.

결코 떨어지지 않는 스위스 선수들의 기량에 심판진들까지 자신들의 편인데 어떻게 질 수가 있으랴? 많이도 필요없다는 오심을 무려 3번이나 얻고도 2득점 밖에 못한 스위스가 매너가 좋아서 일본처럼 1.5진으로 개관광시켜주지 않은 하해와 같은 은총을 입혀준 것에 대해 감사해야 하나?


2006년 WBC에서 미국 : 멕시코 경기에서 멕시코의 홈런을 폴대의 노란 페인트가 묻어 있을 정도임에도 불구하고 죽어도 못봤다고/홈런이 아니라고 바득바득 우기는 피둥피둥 살찐 비만의 미국심판과 4강전에서 같은 조의 1,2위끼리 다시 한 번 붙는 초유의 사태 이후로 올해 최강의 심판판정이었다. 도저히 이런 심판 판정에서는 질래야 질 수가 없다. 앞으로 한국에서 스위스인/아르헨티나인이라고 말하면 일본인만큼이나 미운 소리 들을꺼다. [적어도 나는 그럴꺼다.]

[Photo : 연합]

2006년 월드컵 우승국은 스위스다.
앞으로 스위스 특산물은 시계와 은행과 맥가이버칼 이외에도 심판이다. 심판이 아마도 아르헨티나 국적의 스위스 스파이일지도 모르겠다. 첩보물 영화보면 맨날 스위스 은행 끼고 노는 것처럼 심판도 몇 놈 끼고 놀겠지. 돈에 미쳤다고 전 세계가 비난하는 스위스 국적의 제프 블래터 피파회장놈이 튀어나온 아랫배를 쓰다듬으며 자신의 졸개들이 삼위일체로 펼친 멋드러진 스포츠 드라마에 흐뭇해하고 있을 것 같다.


에라이 씨발놈아-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