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무언가 억울하면서도 웃기게 만드는 녀석들.

[수입쇠고기 수입중단 시위. Photo : 뉴시스]

얼마 전에 광우병에 관한 프로그램과 기사들을 보면서 참 여러 가지 생각이 들었다. 그 중 첫번째는 초식동물을 육식으로 키우는 美기업형 목축사업장의 어처구니 없는 발상이었고 두번째는 그 하이브리드 소(?)를 미국인들이 주식으로 먹고 있다는 점, 세번째는 400도 이상의 열처리를 하지 않으면 광우병 인자가 사라지지 않는다는 그 쇠고기를 국내 기업들의 압력에 못이겨 국외로 팔려고 드는 미국정치 구조의 의외의 후진성(어쩌면 민주주의의 특징을 극명하게 드러낸 것인지도.), 네번째는 먹으라고 팔아 먹으려 들면서도 생산공정은 공개하지 않는 美기업형 축산업계의 이중성, 마지막은 그 문제 있는 쇠고기의 수입을 거부하지 못하는 한국 축산업계의 후진성이다.

광우병 쇠고기를 수입하지 않기 위한 일본의 노력은 '왜 섬나라 왜국이 선진국인가'하는 이유를 몸으로 보여주는 좋은 사례 중 하나였다. 팔아 먹으려는 나라보다 더 고강도 관리 체계를 갖추고서 그들의 기준에 부합되는 제품만 수입할 것이라는 지극히 시장지향적인 정책으로 그 불합리한 요구를 뿌리칠 수 있는 일본의 능력은 선진국이기에 가능한 것일 것이다.

더불어 나는 또 다른 생각을 하게 된다. 우리가 '한우'라고 불리는 고기들은 과연 우리의 기대만큼 신선하고 위생적인 고기인가 하는 생각이 그것이다. 우리가 흔히 한우가 육질이 좋다는 상식은 '우경(牛耕)'을 하기 때문에 지방층이 얇고 육질이 좋다는 식으로 이해한다. 그리고 수입쇠고기들과 한우를 분류할 때 '지방층의 두께를 비교하라'는 조언이 담긴 기사를 어젯밤에도 봤다. 하지만 우리 모두가 알다시피 우리 나라에서 우경을 하는 농가는 사실상 없다고 봐도 무방하고 10년 전만 해도 소를 키우던 나의 고향 시골집도 이제는 더 이상 소(누렁이와 젖소도 키웠었다.)를 키우지 않는다. 10년쯤 전에 소가 있을 때도 농사일은 기계로 했었고 소는 그저 외양간 안에서 먹이를 먹을 뿐이었다. (이론상으로는 미국의 기업형 축산업계와 다를 바가 없다.) 정말 한우는 수입쇠고기보다 무조건 지방층이 얇고 육질이 좋은가?

또 하나 번뜩 들었던 생각은 기업형으로 자동화된 공정으로 쇠고기를 생산하는 미국의 기업들도 저 지경인데, 분명 미국보다는 낮은 자본과 기술 수준으로 도축을 할 한국의 쇠고기들은 정말 우리의 기대만큼 믿을 만하고 안전한가 하는 의문이 들었다. 글쎄, 나는 왠지 모르게 이 물음에 자신이 없어진다. 정말 우리 쇠고기는 엄청나게 안전하고 질이 좋을까?

19C독일의 재상 비스마르크는 이런 말을 했다. "소시지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게 되면 소시지를 먹을 수 없게 된다." 라고. 왠지 한우를 계속 먹고 싶다면 한우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알면 안될 것 같다. 어쨌거나 내가 당시 느꼈던 감정 중에 제일 황당한 것은 미국의 지도자들은 온 세계가 안먹겠다고 발버둥을 치는 광우병 쇠고기를 자기 나라 국민들에게 하루에도 수도 없이 먹이고 있고, 또 그것을 방관하고 있다는 사실이었다.(게다가 자신들도 어떤 경로로든지 간에 분명히 먹고 있을 것이고.) 그런 그들에게는 오히려 우리가 유별나 보일까?


- 내가 어릴 적(중학생쯤?)에 시골집에서 소와 돼지를 직접 도축해서 잔치(자식의 결혼이 있는 날을 시골 어른들은 '잔치'라고 불렀다.)를 한 적이 있는데, 소는 도끼로 목을 찍어서 도살을 했고, 돼지는 부엌에서 매일 쓰던 낡은 부엌칼로 목을 찔러서 도살을 해서 마당에서 각 부위를 갈랐다. 소 한 마리와 돼지 한 마리를 도축해서 고기를 나누는데 한 나절 이상이 걸렸었다. 이런 비효율적인 방법으로 한국의 도축업이 이루어지지는 않겠지.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