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국지 : 모수자천(毛遂自薦)이어라.

[내가 세상에서 제일 잘났다. 하하핫!!]


모수자천(毛遂自薦)
이어라.
전국시대 조나라 평원군의 일화에서 유래된 것으로 평원군의 식객으로 3년을 지낸 '모수'라는 자가 초나라와의 담판을 위한 논객으로서 스스로를 추천하였다하여 생긴 말이다.

모수자천의 일화에서 느낄 수 있는 것들이 있다. 첫째는 국가와 국가의 연합(오늘날로 따지면 '한미상호방위조약'쯤 되리라.)을 맺기 위한 자리에서 두 나라가 입담으로서 서로를 논박하고 설득하는 옛사람들의 文과 論을 사랑하는 자세. 또 하나는 박학다식함으로 인한 풍부한 역사적 인용과 재치있는 논거일 것이다.

삼국지11의 튜토리얼 모드가 꽤나 유머러스하게 꾸며져 있는데 그 중 공명의 자아도취를 보면서 갑자기 모수자천이 생각났다. 촐싹거리고 껄떡쇠처럼 구는 유비와 서서/관우와의 에피소드라던지 시리즈에서 처음으로 두 눈이 멀쩡한 초상화로 등장한 하후돈의 순진함 등이 튜토리얼의 간단한 재미일 것이다.

[어떤 버전보다도 화려해진 일기토 장면. 서영이 허저를 추천하여 허저를 동탁의 수하로 들이기 위한 이벤트성 일기토였다. 하후돈과 전위도 수하에 있는데 왜 서영따위가 허저를 추천하여 일기토에서 깨졌을까. - -..]


전체적으로 많이 변했다. 군단(과거의 위임모드와 비슷)을 잘 활용하면 한결 게임이 편리하게 진행되고 한 턴이 10일 단위로 지나가는 점, 전체 그래픽이 3D로 바뀐 점이나, 제법 화끈하고 역동적인 일기토 장면, 전투에서 필드 전체를 전장으로 쓰는 모습, 공성전의 약화, 도시의 인구개념의 철폐 등이 눈에 띈다. 사실 도시의 인구개념을 깨뜨린 것은 정말 획기적으로 약소 세력의 전력 강화를 위한 최소한의 배려를 했다는 점에서 상당히 고무적이다. 자잘한 인터페이스에서도 참모가 먼저 해당 행동에 대한 최적 인물을 천거하는 등 전체적으로 유저들을 귀찮게 했던 것들이 많이 제거되었다. 환경설정에서도 상당히 세세한 점까지 배려한 점, 열전에서 정사와 연의 모두를  기록한 것 등도 눈에 띈다.

아직까지는 상당히 괜찮다. 역대 어느 버전보다도 재밌게 할 수 있을 듯한 느낌이다. 물론 철저한 현실주의에 입각한(?) 나는 무조건 강한 나라가 정의라고 믿기에 추천 시나리오에서의 동탁을 골랐다. 노멀 시나리오에서의 동탁은 군세가 32000명 밖에 없지만, 추천 시나리오에서의 동탁은 시작부터 18만명의 군세로 나머지 전체 반동탁동맹군의 군세를 합친 것과 엇비슷하여 매우 현실성 있다. 초장부터 호로관의 3만 군사만으로 조조를 멸망시키니 속이 시원하고 좋네.

P.S. : 한글 번역 상의 문제가 이번에도 몇 군데서 발견된다. 튜토리얼에서부터 조조가 이상한 말을 한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