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전에 안하던 축구 이야기 조금..

생전에 안하던 축구 이야기를 조금 해보고 싶다. 딱 한 번 토고전 관전 소감을 썼던게 월드컵 관련글의 전부였던 것 같다. 요즘처럼 마치 월드컵 얘기를 안하면 反민족 反애국행위가 되는 것만 같은 인위적이고 강제된 분위기가 싫지만, MLB를 좋아하는 것처럼 스포츠의 하나인 축구도 경기를 보다 보면 무언가 하고 싶은 말이 생기기 마련이다.

- 골논란 비에이라 "심판보다 우리 스스로의 탓"
어쩌면 그의 이런 자조가 현재 프랑스에게 가장 날카로운 자아비판일런지도 모른다. 세계적 강호의 프랑스가 동방의 떨거지(?) 한국에게 무승부를 한 것도 부끄러운 일인데, 그것에 심판 판정 논란을 통해서라도 현상을 역전시켜보려 애쓰는 신세가 되었다는 것 자체가 우승후보 프랑스에게는 정말 치욕스런 일일 것이다. 마치 WBC에서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MLB올스타즈가 코리안 올스타즈에게 관광(?)을 당한 것이 전 세계 스포츠 뉴스에 대서특필이 된 것처럼 하나 같이 우습게만 여기던 한국에게 패한 토고나 졸전(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당연히 이겼어야 할 전력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승리하지 못한 것이기에 그들에게는 졸전일 것이다.)을 펼치며 무승부를 기록한 프랑스에게는 지금 이런 논란 자체만으로도 2중 3중으로 확인사살을 당하는 꼴일 것이다.

- 잉글랜드 8무 4패, "바이킹 저주 무섭네"
조 콜의 슛은 그야말로 야구로 따지면 포크볼/파워 커브 수준의 슛이었다. 꽤나 빨랐던 공의 비행 속도에도 불구하고 갑자기 꺾이며 떨어지는 슛은 정말 보면서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제라드/라르손 등이 넣었던 골들은 구겨넣은 골과 평범한 헤딩슛이어서 별로 인상적이지는 않았다.
마이클 오웬의 자뻑(?)도 좀 충격적이었다. 마치 이동국처럼 누구의 터치도 없이 제풀에 넘어져서 심각한 수준의 부상을 당하는 누구의 탓도 하기 힘든 답답한 상황에 처하고만 그들은 누굴 원망할 수도 없고 그저 포크레인질을 해버린 자신을 향해 땅을 칠 수 밖에.

- 박주영, 스위스전 필승 이끌 새로운 비밀 병기
그가 정말 천재인지는 축구를 봐도 그저 눈에 보이는데로 볼 뿐인 나로서는 알 길이 없다. 분명한 것은 그가 그리 과격한 몸싸움에 적합해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고, 더불어 그가 골을 꽤 잘넣는 것 같다는 것이다.
오늘 MBC뉴스의 어떤 전문가(?)가 아드보카트 감독은 중요한 경기에서 검증되지 않은 박주영을 기용하는 무리수를 두지는 않을 것이며 박주영이 나오려면 스위스와의 경기에서 우세한 경기를 펼치거나 최소한 대등한 경기를 펼쳐야 기용할 것이라고 한다. 4800만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님들이 자웅을 겨루시는 인터넷 뉴스 덧글란에는 박주영이 기용되지 않는 것은 아드보카트 감독에게 로비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면서 '이호'를 직접적으로 언급하며 이호는 주전급이 아니라고 폄하하는 것을 본 적이 있다. [아드보카트가 이호를 러시아 클럽팀에 갈 때 데려가려 한다나 뭐래나..]

사실 '이호'의 얼굴도 모르는 나이니 이호의 기량도 알 리 없다. 다만 내가 아는 것은 이호라는 선수가 경기에서 그리 좋은 활약을 펼친 것 같지 않다는 것이고 박주영 없이도 우리 팀이 이만큼 잘해왔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방인에 불과한(또 떠날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는 듯한) 아드보카트가 박주영이 능력이 있다면 개인적인 감정에 의해서 기용하지 않을 것 같지는 않다는 생각이 든다. 뭔가 감독 마음에 안드는 면이 있겠지. 쇼트트랙처럼 대학 간 파벌 싸움도 아니고, 명지대 나온 박지성이 지금와서 한국인 감독이 중용된다고 주전에 못뛸 리가 있을까.

사실 내가 봐도 한국적인 프로스포츠 토양에서 한국인 감독은 못미덥다. 한국프로야구에서도 나는 사실 한국인 감독이 못미덥다. 스포츠계에서 파벌이라는 것은 정말 무섭다. 주구장천 외국인 감독을 기용하는 것을 외화낭비라고 대안없이 욕하기 전에 한국의 각팀 감독들이 한 번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대학의 강단에서조차 교수마다 총애하는 학생들의 라인이 있는데, 감독/코치와 수천/수억/수십억의 돈이 걸린 놀음을 하는 프로 스포츠계에서 계열이 없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美메이저리그도 계열이 있다. 그리고 그 계열 때문에 말아먹은 팀 여럿된다. 가장 대표적으로 90년대말의 LA다저스.]

Hegd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