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에 구입한 음반/DVD

[왼쪽부터 첸카이거 감독의 '투게더'OST, 쇼핑몰에서 증정용으로 준 가사가 온통 찌질이 욕설 뿐인 B-Boys'C(SM의 이수만이 프로듀서다.), 찰리 파커(10CD), 지미 헨드릭스 DVD, 모차르트(5DVD)/헨델(4DVD)/바그너(4DVD)의 오페라 DVD.]

2주 전 토요일에 이루어졌던 주문과 연계된 CD/DVD 구매가 이제서야 완료되었다. 이번에 구매 컨셉은 과거로의 회귀였고 오페라에 대한 접근이었다.
그로 인해서 구입한 것은 너무 많이 우려먹어서 쓴물 밖에 안나오는 Jimi Hendrix의 우드스탁 라이브와 찰리 파커(Charlie Parker), 헨델의 오페라(리날도/아리오단테/줄리어스 시저)와 바그너의 오페라(탄호이저/로엔그린/트리스탄과 이졸데), 모차르트의 오페라(피가로의 결혼/돈 조바니/마술피리/코스 판 투테/세랄리오로부터의 납치)이었고, 매장에서 그냥 눈에 띄어서 산 OST인 첸카이거 감독의 예전 영화 Together의 영화음악을 샀다.

'투게더' 영화는 참 풋풋한(?) 그런 영상과 스토리였다. 권선징악을 그려내듯이 순수는 반드시 통한다는 믿음 아래에서 쓰여진 듯한 이야기. 그리고 그것이 찌질한 남녀 간의 사랑에 대한 찬미가 아니었다는 점에서 참 마음에 들었었다.  남녀 간의 사랑을 다룬 드라마다 찌질하게 느껴지는 것은 아마도 '한국 드라마(!)' 때문이 아닐까.
꼬마가 마지막 씬에서 아버지와 열차역 사람들 앞에서 혼자 바이올린을 독주하는 장면과 꼬마를 대신해서 콩쿠르에 출전한 동료가 독주하는 장소의 오케스트라가 번갈아 가면서 협연을 하는 장면이 영화를 본지 몇 년이 지난 지금도 생각이 난다. 그 때 함께 본 사람이 정말 의미 있는 사람이었던 것 같은데 누군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 그 때는 참 소중한 사람이었을텐데.. (영화를 잘 보지 않는 나에게 3년쯤 전에 극장에 함께 간 사람이라면 상당히 비중있는 사람이었을 것이다.)


'찰리 파커'의 음반은 순전히 충동적으로 눈에 띄어서 산 것이다. 10CD짜리 박스세트임에도 가격이 저렴한 것도 크게 작용했다. 독일에서 발매된 것을 일본이 수입해서 한국이 재수입하여 매장에 놓여진 것으로 보인다. (레코드社는 독일 업체이고 음반 스티커에는 일본어 홍보문구가 붙어 있고 한국의 매장에 놓여 있었다.) 이 또한 궁극적으로 '과거로의 회귀'라는 이번 컨셉에 맞았다. 음악도 상당히 걸쭉하고 좋다. '찰.리. 파.커.'가 아니냐.


B-Boys'C 라는 것은 쇼핑몰에서 바그너 오페라 DVD를 재고관리 실수로 물량을 확보하지 못해서 내가 대안으로 주문한 헨델 오페라 DVD를 보내면서 같이 딸려 보낸 것이다. 아직 들어보지는 않았는데 앨범 속지의 가사를 조금 보다가 보니 왠지 듣기가 싫어진다. 소위 3류 인생들의 찌질한 세상을 향한 불평불만이 노골적이면서 자기중심적으로 가득하다. 차라리 영어나 다른 외국어였으면 나았을지도 모르겠다. 난 음악을 들을 때 노래를 잘 따라부르거나 노랫말을 음미하지 않는 편이니까. [그래서 연주음악을 더 좋아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참 신기한 것은 음반 프로듀서가 SM엔터테인먼트의 '이수만'이다. Thanks To에도 무려 '이수만 선생님'이라고 써놓고 무척 깍듯이 대해서 인터넷 속의 SM까들의 수만옹이니 어쩌니 하는 표현에 익숙한 나에게는 조금 어색한 느낌이었다.


'모차르트'의 DVD는 모차르트의 가장 대표적인 오페라인 피가로의 결혼, 돈 조바니, 마술피리, 코스 판 투테, 세랄리오로부터의 납치 5개 오페라가 5장의 DVD에 담겨 있다. 모차르트의 DVD는 외부 케이스에 Conductor와 교향악단, 출연진 등이 표시되지 않아서 정말 순수하게 감으로 찔러야 했다. 집에 와서 안을 열어 보니 '게오르그 솔티'라는 아주 익숙한 이름의 지휘자가 한 명 보였다. 나머지는 Erich Leinsdorf(에리히 라인스도르프?), Carlo Maria Giulini(까를로 마리아 줄리니?), Ferenc Fricsay(프릭세이?) 등이 지휘자이고 출연진은 1명도 모르겠다. [....] 교향악단은 베를린 필과 런던 필,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번갈아 나온다.


어제/오늘 양일 간 집밖을 돌아다니면서 즐긴 식사/유흥과 구입한 음반/DVD을 합치면 20만원이 넘는 것 같다. 울적한 기분이 되면 나가서 머리를 비우고 돈을 쓴다. 무언가 손에 쥐고 있으면 생각이 그것을 구입하는 과정과 그것의 내용물에 대한 기대로 휩쓸려서 그런지 좀 나아진다. 우울증 환자들이 주로 소비욕구 충족을 통해서 기분을 푼다지.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을 벌어야 할 이유가 또하나 느는군. 자본주의가 아니더라도 돈없이는 살 수가 없겠지.

Hedge™, Against All Odds..

DVD : 바그너 오페라 콜렉션, 넌 진품이 맞냐?

심심찮게 애용하는 음반/DVD쇼핑몰 중 한 곳에서 DVD를 주문했다. 이번에 주문한 DVD들은 좀 뭐라고 해야 하나? 올드뮤직에 대한 향수를 젖어보자는 기분으로 주문했다. (Woodstock69, Jimi Hendrix, Chicago, Earth Wind&Fire, Amnesty International 98 공연 등.) Peter Gabriel이 나온다는 것이 가장 끌렸다. 내가 좀 Peter Gabriel 할배 빠돌이다. 닉네임도 한동안 할배 이름 썼었고..
(사실 Asian Dub Foundation이 나온다는 것도 상당히 신경 쓰였지. 공연에서 Fortress Europe을 땡겨줬으면 내가 아주 숨넘어 갔을텐데, 이 공연 당시만 해도 그 곡은 쓰여질 기미도 보이지 않았다.)

[##_Jukebox|cfile4.uf@26466E425877EE692B64F8.mp3|08 Asian Dub Foundation - Fortress Europe|autoplay=0 visible=1|_##]
Asian Dub Foundation - Fortress Europe
[Enemy of the Enemy, 2003]


이번에 주문한 것들 중에 하나가 Wagner의 Opera Collection이라는 이름의 이 DVD 타이틀이다. 그런데 이 녀석의 출처가 좀 요상하다. 분명 스펙트럼DVD(現태원엔터테인먼트)의 정규 발매작인데도 태원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의 카탈로그에 이 녀석이 없다. 그렇다고 절대 야메로 만든 것 같지는 않다. 아래는 이 녀석의 스펙이다.

[DVD 정보 보기]


고전음악에 대해서 초무식인 나도 알고 있는 주빈 메타와 클라우디오 아바도가 지휘하고, 뻘짓을 워낙 많이해서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3테너라고 열라 비싼 개런티를 받고 다니는 플라시도 도밍고도 나오고(나머지는 몰라. - -..) 오디오 옵션도 DTS에 트리스탄과 이졸데는 아나몰픽이다. 해외쇼핑몰도 검색을 좀 해봤는데, 이런 녀석은 카탈로그에 없었다. 이거 주문은 해놓았지만, 물건 받아서 집에서 보기 전까지는 상당히 기분이 껄쩍할 것 같다.

요즘은 고전음악 DVD도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분위기다. (이번에 구입한 저 바그너 DVD의 가격은 35000원이다.) 매장에 가면 산처럼 쌓아놓은(?) Herbert von Karajan의 DVD가 선뜻 손이 가기 어려울 정도의 고가격이 책정되어 있던 것을 본게 엇그제 같은데 이제는 2만원대 가격 아래로 내려 오는 것도 심심찮게 보인다. 하기야.. 비교적 초창기에 나온 DVD라고 할 수 있는 타이타닉 한정판을 4만원 넘는 가격에 구입했던 적도 있었으니, 요즘 DVD에 새로 입문하는 (소수의) 사람들은 정말 축복 받은 시대(?)에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1만원 이하 타이틀이 쏟아지는 시대이니. [갑자기 본전 생각이 열라게 난다.]


고전음악은 그냥 음반을 들으면 졸린 경우가 많지만, 공연장에서 교향악단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시청각 교재(?)로 맛을 보면 상당히 맛이 좋다. [물론 교복 입은 단체 강제징용자(무슨 수행평가점수라고 하던가?)들과 빈 자리 메우기 위해 동원되어 구석에 처박히도록 지정석(?)을 받는 공익근무요원들에게는 고역이겠지만.] 클럽 공연에서의 그 무질서하고 안하무인의 난잡함과는 다르게 동원된 박수부대마냥 악장이 끝날 때마다 우뢰와 같은 박수를 쳐대는 관객들의 작위적인 모습에 왠지 나도 박수를 치지 않으면 안될 것 같은 심각한 압박을 경험하기도 한다. 정말 잘한다 싶은 생각에 그들의 열연에 호응해 주고 싶을 때가 있다. 하지만 과잉친절의 한국 관람문화에서 그런 호응은 가볍게 파묻힌다.

이쯤에서 끊어야지. 주절주절 말이 많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