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민물이야기, 거액 상금이 걸린 낚시터

[Photo : 대구매일신문]

노무현의 친척이 직접 개입하여 큰 파장(말도 안되는 견공의 짖음으로 정부와 국민을 기만했지만.)을 일으킨 '바다이야기'라는 도박장 사건 이후로 부쩍 각광 받고(?) 있는 신종 도박산업이 기지개를 펴고 있다. 새로 등장한 이 사업은 기존의 낚시터 영업소를 활용한 일종의 로또식의 추첨(?)형으로 법률적 제재조치도 찾기 힘들어 상당히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한다.

지역의 이와 같은 업종을 하는 유명 낚시터에서 대회일에 입장료(약 5만원 수준이라고 한다.)를 내고 낚시터에 입장해서 당일 최대 월척을 낚게 되면 상금 수백만원대의 상금을 지급하는 이 신종도박은 예약을 하고 순번을 기다려 입장해야 할 만큼 초만원을 이루고 있다고 한다. 아직은 시장이 안정단계(?)에 이르지 않아서인지 황당할 정도의 상금 규모를 가진 낚시대회는 없는 듯 하지만, 성인을 상대로한 사행성 게임들은 한 번 깃발을 세우면 그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기 속성상 조만간 심각한 사회문제로 변질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개인적으로 아직까지는 크게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바다이야기처럼 무제한으로 돈을 흡수하는 업종이 아니라, 일반 낚시터의 2배 정도의 입장료와 12시간당에 2만원 가량의 추가 요금을 받는다고 한다. 그럼 하루 종일 노는데 7만원 수준으로 일반 성인들이 휴일을 즐기기에 무리가 가는 금액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게다가 낚시라는 유희의 특성상 매일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휴일을 이용한다고 해도 1주일에 많이 해야 2번이다.(게다가 휴일을 모두 낚시터에서 보내고 나서 다음 주에 정상적인 직장생활이 가능할까?)

게다가 로또복권의 원리와 유사한 형태로 소액을 모아 한 명에게 몰아주고 관리자가 일정액을 챙기는 식이라 정부가 관리하는 복권을 모두 불법으로 규정하지 않는 이상 제재하기도 마땅찮을 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인 견해로는 사업장의 규모와 수용인원에 따라서 법으로 상금의 한계치를 설정하고 이 규정에 위배되는 영업장을 규제하는 수준에서 제재를 가하면 바다이야기처럼 특별히 특정 업종에 타격을 가하지 않으면서 적당한 수준의 유희문화가 정착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