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 배를 타기에 부끄러워지는 그들


같은 학교의 학생들은 같은 공간에서 함께 공부하는 사람들이다. 수능시험이라고 하는 비능률적인 인격평가 행위(한국에서는 수능을 잘치는 사람은 평생 그 사람의 인격이 그 수능 점수에 위계적으로 매겨진다.)에 의해서 유사한 지적 수준과 인격 수준을 가진 사람들끼리 헤쳐 모인다. 때문에 적어도 같은 학교에 있는 사람들의 지적 수준은 대체적으로 비슷한 레벨이라고 외부인들에 의해서 평가되어진다.


글쎄.. 난 그 말에 동의하려니 너무나 불만스럽다. 어디 하루이틀 있는 일은 아지만, 같은 공간에서 함께 공부하면서도 너무나 멍청하고 아무 생각없는 듯 행동하는 강의실의 후배들 혹은 동기들을 볼 때마다 정말이지 화가 치밀어 오른다. 1주에 20시간 정도 밖에 안들으면서 십몇 만원씩 하는 최고 해외유수의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마치고 온 사람들의 대학강의가 한 달에 수십에서 수백만원씩 주는 대학생 과외에 비해서 값싸고 하찮게 느껴지는건지, 아니면 고교 시절에 학원과 과외에서 공부하고 학교에서 잠이나 자는 것에 익숙해져 있는 것인지는 몰라도 같은 공간에서 함께 공부(?)하는 그들의 불량하고 불손한 강의 태도와 가련하고 애처로운 지적 수준을 보고 있자면 저런 머저리들과 내가 도매급으로 취급 당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엄청난 짜증이 난다. 도대체 그 천한 대가리에는 술처마시는 것과 소개팅과 빠구리만 들어 있는 건가?


그래 차라리 몰라서 입 다물고 있는 애들은 어쩌면 정말 양반일런지도 모른다. 그 무식함을 타인에게 전파하지는 않을테니. 그런데 진실로 짜증나는 것은 X도 모르는 놈이 존나게 나댈 때다. X도 모르는 놈이 아집에 빠져서 사건의 진실 관계조차도 모르는 주제에 자신과 그들 세계의 궤변을 마구 토해내는 비극에 직면할 때, 사실 관계과 이론에 근거하여 그들을 설득하려 하는 나와 내 친지들의 노력이 너무나 소모적이고 비능률적으로 느껴진다. 무식한 놈이 아집으로 똘똘 뭉쳐서 그 무지몽매함을 찬란하게 발현하는 꼴을 보고 있으면 녀석의 궤변을 이성과 합리로서 짓밟아 버리고 싶은 의지조차 꺾여버린다.

점점 이 무지의 소굴에서 벗어나고 싶은 생각이 내 가슴 한켠에서 자라고 있다. 내 삶의 가장 소중했던 한 부분인 이 곳에 대한 애정이 점점 시들어 간다.


Hedge™, Against All Odds..

무능한 자들의 후손(인지도 불분명한)을 대우하는 모습

나는 조선 말기의 역사를 매우 수치스럽게 여긴다. 우리 민족의 역사 중에서 가장 수치스럽고 가장 무가치하며 가장 타락으로 얼룩진 역사라고 단언한다. 전혀 전혀 전혀-! 일고의 가치도 없는 타락과 무능의 결정판이다. 19C의 동아시아 역사 전체가 無能과 無知로 얼룩진 것이 비단 조선만의 역사이지는 않지만, 조선이 치욕스러운 것은 그것이 내 나라의 조상들이었기 때문일 것이다.

나는 고종을 결코 현명하거나 비전을 가진 지도자로 여기지 않는다. 그는 우유부단함의 극치였고 그 우유부단함으로 인해서 나라를 망국에 이르게 하였다. 그리고 그 우유부단함의 절정은 '민비'라는 존재로 점철된다. '명성황후'라는 역겨운 존칭이 붙지만 나는 실제 대화에서 '민씨'로 칭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민씨 일족은 그야말로 진정한 매국노들이다. 그들은 자주적이지도/친청파도/친일파도/친러파도 아닌 그저 자신들의 권력욕을 충족시키기 위해서 수시로 자신을 변화시키며 살아온 더러운 치들일 뿐이다. 을사5적따위와도 비교하기 힘들다. 을사 5적들이 민씨가 황폐화시킨 이 땅의 마지막 떡고물을 나눠 가졌다면, 민씨는 그 을사 5적과 같은 잡것들을 낳은 대지모 같은 존재일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민씨 세력을 배척하지 못한 것은 단연코 전제군주였던 고종의 업보다. 이러한 것들에게 예외를 둔다면 진성여왕, 연산군 등조차도 변명거리가 생길 것이다. 가뭄이 들고 홍수가 나는 것조차 군왕의 부덕으로 여기던 시절이니, 재사를 곁에 두지 못하고 소인배를 끼고 산 것도 그들의 옥석을 가려내지 못한 것이니 죄라면 죄일 것이다.

그 고종의 증손녀가 연예계에 활동하는 것에 대해서 아주 난리가 났다. 황실의 기품이니 한국적 미인이니 등의 수식어들이 붙으며 제대로 얼굴 알리기에 나섰다. 우리가 유럽의 각국들이나 일본의 일왕처럼 입헌군주제를 취한 것도 아니고, 그들의 존재를 인식하고 살아온 것도 아닌데 주기적으로 한 차례씩 찾아오는 과거로의 회귀를 유도하는 자극과 추잡한 인물들에 대한 근거 없는 미화('임꺽정의 난'에 대한 미화도 놀라울 지경이다.)는 우리 국민들 속에 내재된 뿌리에 대한 향수인가? 아니면 고종을 세종이나 성종까지 연계시켜서 받아들이는 건가? 그렇다면 을사 5적과 수많은 매국노들의 조상들도 그런 식으로 면죄부를 받아야 할 것이다.

막말로 고종/민씨가 이 나라에 더 유익한 인물이었나, 내 아버지가 이 나라에 더 유익한 인물이었나를 묻는다면 나는 100이면 100 내 아버지를 택할 것이다. 그들은 이 나라의 운명에 기생충 같은 존재들이었다. 단지 그 뿐이다. 그들은 최후의 순간까지 무능한 전제군주와 세도가로서 살아갔을 뿐이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