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 그러니까 이게 뭐냐구.. = =..


[동생이 '근육 키우는 약'이라고 사온 것. 토할 것 같다.]

동생이 어제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귀국했다. 너무 오래간만에 봐서 얼굴도 좀 변하고 애가 좀 지저분해져서 돌아왔다. 원래 엄청 깔끔떠는 애였는데, 발뒷꿈치에 때가 꼬질꼬질하게 끼었더구만. 햇볕에 너무 노출되어서 주근깨가 생겨서 조만간 수술을 받을 것 같으니 다시 얼굴이 돌아 오겠지.


동생에게 귀국할 때 '특명'을 내렸었다. 나의 긴급지령은 '스테로이드제'를 구입해 오라는 것. 더 이상 정상적인 먹거리 생활로는 살을 늘리는 것이 불가능함을 느낀 내가 고안(?)해낸 특단의 조치이자 구국의 결단이었다. 하지만 동생이 사온 것은 이상한 단백질 분말이었다. 스테로이드제를 직접 본 적은 없지만 절대 이런 파우더통이 아니라는 것은 확실히 알고 있었기 때문에 無知한 동생에게 좌절할 수 밖에 없었다.

이게 무엇인고 하니, 그냥 '진짜 맛없는 아기 분유'쯤 된다. 그리고 물에 지지리도 안녹으면서 물에 태워서 먹어야 하는 것이다. [그냥 먹어도 되지만, 목막혀서 죽을지도 모른다.] 대충 성분을 보니까, 계란과 콩, 우유 등에서 단백질과 비타민을 추출한 것 같다. 맛을 따지자면 한국 전통의 미숫가루 냄새가 살짝 나는데 맛은 밀가루를 물에 풀어서 원샷했을 때의 구역질나는 그 역한 느낌을 절반 정도 감량한 듯하다.

누군가가 내게 헬쓰 다니면서 하루에 계란 노른자 한 판씩 먹으면 3달 안에 빠방해진다고 했는데, 인간으로서 도저히 그렇게 할 수는 없었다. 왜 근육질 바디빌더들이 독한 놈들이라고 하는지 또 한 번 간접 체험했다.

- 어제 푸딩 공연은 동생이 와서 못갔고(사실 이 클럽은 한 번 갈 때마다 10만원 이하로 깨진 적이 없어서 한 달에 1번 이상 가기가 힘들다. - 그만큼 공연이 많지도 않고..), 오늘 공연은 원래 동생이랑 가기로 했었는데 내가 너무 늦게 일어나서 못갔다. 갑자기 최근 4일째 폐인 생활이다. 다시 정상으로 돌아가야지.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일상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야 라디오 방송  (0) 2006.02.09
심야 라디오 방송  (0) 2006.02.09
오늘의 구매  (2) 2006.02.07
오늘의 구매  (2) 2006.02.07
아, 그러니까 이게 뭐냐구.. = =..  (7) 2006.02.05
아, 그러니까 이게 뭐냐구.. = =..  (7) 2006.02.05
아, 그러니까 이게 뭐냐구.. = =..  (7) 2006.02.05
동생이 온다네.  (2) 2006.02.03
동생이 온다네.  (2) 2006.02.03
배슬기와 돼지갈비  (1) 2006.02.02
배슬기와 돼지갈비  (1) 2006.02.02

아, 그러니까 이게 뭐냐구.. = =..


[동생이 '근육 키우는 약'이라고 사온 것. 토할 것 같다.]

동생이 어제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귀국했다. 너무 오래간만에 봐서 얼굴도 좀 변하고 애가 좀 지저분해져서 돌아왔다. 원래 엄청 깔끔떠는 애였는데, 발뒷꿈치에 때가 꼬질꼬질하게 끼었더구만. 햇볕에 너무 노출되어서 주근깨가 생겨서 조만간 수술을 받을 것 같으니 다시 얼굴이 돌아 오겠지.


동생에게 귀국할 때 '특명'을 내렸었다. 나의 긴급지령은 '스테로이드제'를 구입해 오라는 것. 더 이상 정상적인 먹거리 생활로는 살을 늘리는 것이 불가능함을 느낀 내가 고안(?)해낸 특단의 조치이자 구국의 결단이었다. 하지만 동생이 사온 것은 이상한 단백질 분말이었다. 스테로이드제를 직접 본 적은 없지만 절대 이런 파우더통이 아니라는 것은 확실히 알고 있었기 때문에 無知한 동생에게 좌절할 수 밖에 없었다.

이게 무엇인고 하니, 그냥 '진짜 맛없는 아기 분유'쯤 된다. 그리고 물에 지지리도 안녹으면서 물에 태워서 먹어야 하는 것이다. [그냥 먹어도 되지만, 목막혀서 죽을지도 모른다.] 대충 성분을 보니까, 계란과 콩, 우유 등에서 단백질과 비타민을 추출한 것 같다. 맛을 따지자면 한국 전통의 미숫가루 냄새가 살짝 나는데 맛은 밀가루를 물에 풀어서 원샷했을 때의 구역질나는 그 역한 느낌을 절반 정도 감량한 듯하다.

누군가가 내게 헬쓰 다니면서 하루에 계란 노른자 한 판씩 먹으면 3달 안에 빠방해진다고 했는데, 인간으로서 도저히 그렇게 할 수는 없었다. 왜 근육질 바디빌더들이 독한 놈들이라고 하는지 또 한 번 간접 체험했다.

- 어제 푸딩 공연은 동생이 와서 못갔고(사실 이 클럽은 한 번 갈 때마다 10만원 이하로 깨진 적이 없어서 한 달에 1번 이상 가기가 힘들다. - 그만큼 공연이 많지도 않고..), 오늘 공연은 원래 동생이랑 가기로 했었는데 내가 너무 늦게 일어나서 못갔다. 갑자기 최근 4일째 폐인 생활이다. 다시 정상으로 돌아가야지.


Hedge™, Against All Odds..

'그의 사고 방식 > 일상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야 라디오 방송  (0) 2006.02.09
심야 라디오 방송  (0) 2006.02.09
오늘의 구매  (2) 2006.02.07
오늘의 구매  (2) 2006.02.07
아, 그러니까 이게 뭐냐구.. = =..  (7) 2006.02.05
아, 그러니까 이게 뭐냐구.. = =..  (7) 2006.02.05
아, 그러니까 이게 뭐냐구.. = =..  (7) 2006.02.05
동생이 온다네.  (2) 2006.02.03
동생이 온다네.  (2) 2006.02.03
배슬기와 돼지갈비  (1) 2006.02.02
배슬기와 돼지갈비  (1) 2006.02.0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