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끝날 줄 모르는 몰이해의 불길들

[항구에 쌓인 컨테이너들. Photo : 연합뉴스]

한국의 시위문화는 아주 더럽고 유치하고 후진적이다. 입으로만 선진국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스스로를 칭송하지만, 그 내부를 들여다 보면 아주 유치하고 폐쇄적이고 후진적인 부분이 너무 많다. 민노총이 더러운 폭력시위로 자신들을 탄압한다는 언론을 통해서 자신들의 투쟁을 성전(聖戰)으로 사탕발림을 하자, 한노총이 여론의 눈치를 파악하고 재빨리 입장을 바꿔서 3일 뒤에 평화시위를 하면서 "민노총은 수구다"라고 베짱을 부린다. 민노총의 시위가 그런 식으로 여론의 격렬한 저항에 부딪치지 않았다면 똑같이 죽창과 쇠파이프를 휘둘렀을 녀석들이 정치꾼들마냥 기민하게 여론의 방향에 맞춰서 딱 한 번 입장을 바꿔놓고서 여론과 시대의 대변자를 자처한다. 선진국이라는 나라에서의 시위에서 아직도 죽창과 쇠파이프와 화염병이 날아다니니 참으로 웃기는 노릇이다.

추한 꼴은 이것만이 아니다. 한국적(동양적) 가치 탓인지는 몰라도 이놈의 노조(비단 노조 뿐만 아니지만, 여기서는 노조에 국한하고자 한다.)놈들은 저기 청와대의 누구처럼 나만이 옳고 나만이 정의다라는 선민의식에 휩싸여 있는 듯 하다. 그것은 마치 이슬람 테러과격분자들의 무차별적이고 비이성적인 자폭테러범들의 마인드와 유사한 듯하다. 그래서 자신들의 성전에 '참전'하지 않는 다른 선량한 동료(?)들을 '배신자'(왜 그것이 배신인지는 누구도 합리적이고 이성적으로 설명하지 못할 것이다.)로 규정하고 그 배신행위에 대해 '누구에게도 부여 받지 않은 '오직 자신들 스스로 자신들에게 부여한 권리'에 의해서 응징을 가한다.

단기간에 연쇄적으로 발생한 민노총 산하 화물연대의 파업에 참가를 거부하고 가족들의 생계를 위해 성실히 자신들의 자리에서 생활전선을 지키는 사람들의 삶을 파괴한 것이 그것이다. 김정일 괴뢰세습왕조의 대남선전을 읊어대는 민노총 산하 화물연대의 탈, 불법 파업에 참가하지 않고 헌법이 보장한 개인의 행복추구권을 파괴하려는 초법적 행위들이 자의적 권한에 의해서 무자비하게 행해지고 있는 것이다. 자신들의 생존권을 지키겠다는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의 생존권을 파괴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한 비타협적이고 악의적이며 폭력적인 자신들의 행태에 대한 반발이 해마다 노조결성율을 떨어뜨리고 있음을 끝끝내 인정하지 못하는 골수꼴통분자들과 그들에게 마지못해 이끌리는 선량한 우리의 아버지들이 우리의 아들들에게 쇠파이프를 휘두르고 화염병을 던지며 폭언을 내뱉고 목숨을 위협하게 한다. 언론의 탄압을 받고 있다면서도 정작 자신들의 친위언론을 통해서 자신들의 행동을 미화하고 왜곡하여 포털을 통해 젊은 세대들의 사상과 의식을 세뇌시키는데 누구보다 앞장선다. 미치지 않고서야 이런 표리부동하고 왜곡과 모순의 사회를 어떻게 버텨낼 수 있을까.


Hedge™, Against All Odds..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