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선거 : 어느 후보의 가식

[진대제 후보의 네이버 블로그에서..]


내가 심사가 뒤틀린건지 몰라도 이 사진을 보면서 적잖게 짜증이 났다. 이유는 단 하나다. 너무나 가증스러울 정도로 가식이 넘쳐났기 때문이다.

우리 나라 어느 장관보다도 부유했고, 어떤 지방선거 후보보다도 재산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그다. 성장 과정에서도 전혀 부족함이 없었고 좋은 배경으로 공부한 유학파다. 애초에 그의 사전에 저소득층과 가난이란 단어는 존재하지 않는다. 실패라는 것도 거의 해본 적이 없는 인생의 성공만을 달려온 양반이다. 실패도 가난도 모르는 완전히 특별한 상류 계층의 사람이란 말이다.

당신에게 어울리는 것은 당신의 그 특별함을 과시하는 것이다. 그것이 비록 서민층의 위화감을 살지라도 중상층 이상의 세대들에게는 당신의 유능함을 어필하는 길일 것이다. 서민들이 당신의 그 특별함에 위화감을 느낀다면 그것은 서민으로서의 열등감과 가진 자에 대한 막연한 분노일 것이다. 가지지 못한 설움과 노블리스 오블리제가 없는 이 땅의 부유한 자들을 향한 분노이지, 당신을 향한 분노는 아니다. 설사 그것이 당신을 향한 분노로 변질된다면 그것은 당신의 부덕의 소치이며 당신이 정통부 장관 시절 이룩한(?) 수많은 삽질들로 인한 반발일 뿐이다.

이 사진 아래에 사진 설명에서 당신이 썼을 리는 없겠지만 소개글로 쓰여져 있던 "할머니 잘 살게 해드릴께요"는 당신의 기름기 줄줄 흐르는 가식으로 내 가슴을 치게 만들었다.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이회창을 '귀족 계층(?)'이라고 비난했던 열린우리당에서 이런 '귀족 후보'가 나온 것이 참 아이러니이지만, 스스로 '귀족'이며 '돈 버는데 천부적인 능력이 있는 자'라고 여기며 살아왔을 당신이라면 당신의 그 귀족스러움을 과시하는 것이 차라리 더 솔직한 어프로치가 될 것이다. 언제 세상을 떠날지 모르는 이 할머니가 정말 잘사는 꼴을 보고 싶다면 당신이 당선하는 것보다 당신의 넘치는 재산 중에서 1억 정도 뚝떼어 주는 것이 더 빠를 것이다. 성인이 되고 나서 평생 거들떠 보지도 않았을 재래시장의 잘 씻지 못해 '냄새 나는 할머니'와 사진을 찍는 것보다 고급 백화점의 20대의 고급향수 향기가 나는 아름다운 여직원과 함께 사진을 찍는 것이 훨씬 더 당신의 배경에 어울릴 것이다.

3억 가진 후보나 수백억 가진 후보나 선거 운동하는 꼴이 똑같으니 이 나라 후보들은 어찌 이리도 개성이 없는가. 제주시장 후보로 출마했다는 그 백만장자 후보도 이런 사진 찍으며 다니려나? '나랏님도 못구한다는 가난'을 구하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어찌 하는 짓은 다 똑같은가. 이 놈이나 저 놈이나 다들 가난한 사람들 부자 만들어 주겠다는데 부자들은 누굴 찍지? 부의 의미는 상대적이란거 모르나? 누구든지 부자 만들어 준다는 말은 다 똑같으니 눈가리개하고 아무나 찍으면 그 사람이 다 부자 만들어 주겠네. 단지 방법론의 차이 아닌가? 오죽하면 서로 인생낙오자임을 강조하며 자신의 '실패'가 더 뼈아프다고 과시하면서도 자기 앞가림도 못하는 양반들이 서울시장 하겠다고 나서는 흙탕물도 있지 않은가.

능력 있다고 자부하는 자는 능력을 과시하고 당신들의 재력으로 그 능력을 증명하라. 그리고 그것이 지지 받지 못한다면 당신들의 불찰이다. 존경 받는 부자가 되지 못했다면 부자들의 과오일 뿐이다. 부자라는 이유만으로 공격 받길 두려워 한다면 그건 당신들의 치부일 뿐이다. 서민임을 자임하는 자는 무능한 자다. 국정 운영, 지방 행정은 일반 서민이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제대로된 정치란 원래 특별한 능력을 가진 소수의 사람들만이 할 수 있는 특수한 능력이다. 무능한 일반 서민이 정치를 하면 나라가 망하고 지역이 망한다. 능력이 없어서 입신양명도 못한 자들이 어찌 나랏일을 하려 하는가.

부자여서 두려운가? 부자인게 알려질까봐 두려운가? 많이 배운 것 때문에 서민들과 멀어질까봐 두려운가? 가난한 사람들의 '1일 친구'가 못될까봐 두려운가? 당신들의 친구는 중산층 이상의 부유한 자들이지 가난한 자들이 아니다. 가난한 자들은 당신들에게 필요할 때 잠시 필요한 군중/대중들이지 않은가?(또 실제로도 그러하고..) '공중'이라 자부하고 있을 당신들과는 질적으로 다른. 정 그게 두려우면 평소에 알아서 잘해서 서민들이 알아서 기게 만들던가. 서민들은 군중/대중 기질만큼이나 단순하다. 그것조차 휘어잡을 수 없다면 그건 당신들의 무능일 뿐이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