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LB : 굿이라도 해야 하나?

[배리 번즈가 김병현을 상대로 4회 역사적인 715홈런을 쳐내고 있다.]


한때 ESPN 홈페이지에서 박찬호를 소개할 때 글의 서두는 그가 '역사적인 홈런(Historical Home Run)을 다수 허용한 투수'라고 기록하고 있었다. 박찬호에게 홈런은 그야말로 악몽 그 자체였다. 1999년 MLB역사상 최초의 1이닝 1타자 연타석 만루홈런을 허용하여 130년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새겼고(?), 2001년에는 올스타전에 출전하여 '마이크 피아자의 흉계'에 의해서 41살의 노장 칼 립켄 주니어(Karl Ripken Jr.)에게 초구 홈런을 허용하기도 했으며, 같은 해 배리 번즈의 단일 시즌 71호, 72호 홈런을 연속 허용하면서 지금도 스포츠 진기명기 시간이면 어김없이 그가 배리 번즈에게 71호 홈런을 얻어 맞는 장면이 나온다.

그리고 오늘 그 배리 번즈가 715호 홈런으로 Career홈런 순위에서 '베이브 루스'의 이름 위에 Barry Bonds를 박아 넣었다. 그런데 이 홈런을 헌납한 주인공이 또다시 한국인이 되고 말았다. 김병현이 오늘 4회 또다시 홈런을 허용하며 스포츠 진기명기 시간에 한국인 투수가 홈런을 얻어 맞는 역할로 TV에 나와야 할 것을 생각하니 속이 쓰리다. - -..


뭐.. 클린트 허들(콜로라도 감독)의 말에 의하면 오늘의 홈런이 김병현의 커리어에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하면서 '그 어떤 것도 김병현의 잠을 막을 수는 없다'는 위트도 곁들였다.
서양 문화 중에서 제일 마음에 드는 것은 역시 이 위트 넘치는 말들이지. 정치인들의 상호비방조차도 위트를 곁들이는 그들의 여유가 때로는 감동적일 때가 있다. 여유 없는 민족성 만큼이나 막말이 난무하는 우리의 정치판. 양키들 좋은 점을 좀 본받으면 안되겠니?

Hedge™, Against All Odds..

MLB : 박찬호 2승

[Chan Ho Park's streak has been caught entirely by Josh Bard. (Lenny Ignelzi/AP) San Diego Padres Official Website]

박사장님께서 오늘도 비록 약체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하셨지만 깔끔한 호투를 펼치시어 무실점으로 밀워키 타선을 봉쇄하사 팀에 승리를 안기시니, 샌디에고 언론과 한국 언론이 기뻐 어쩔 줄 몰라 몸부림을 치메, 혹세무민(惑世誣民)의 시대에 본좌도 그 기쁨 누리고저 이렇게 포스트를 남기니, 어찌 기쁘지 않을쏘냐? 박사장님 빠돌이인 본좌, 요즘 '살 맛 수치'이 살짝 상승하고 있음이라.

Top Play : 350k (Source : San Diego Padres Official Website)

그건 그렇고, 무기력하기 짝이 없는 샌디에고 타선이 밀워키의 에이스이자 떠오르는 샛별인 크리스 카푸아노(Chris Capuano, 카푸아노의 작년 페이스와 성적은 밀워키에게 밀알 같은 희망이 되었으리라.)를 상대로 이렇게 집중타를 터뜨려 주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 [박찬호 자신까지 크리스 카푸아노를 상대로 시즌 첫 안타를 쳐내 버렸으니 말 다했다. - 마크 벨혼의 삼진으로 박찬호가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오늘의 무실점으로 방어율도 참으로 오래간만에 3점대 중반을 찍고 있어서 흡족하기 이루 말할 수 없다. 올해는 정말 제대로 부활 페이스를 가동할 모양이다. 안사람이 밤에 잘해주는 모양이지? -_);;


반면, 김병현은 앨버트 푸홀스(Albert Pujols)에게 홈런을 맞으며 무너져 4와 2/3이닝, 7실점하며 무너졌다. 앨버트 푸홀스는 역시 기재(奇材)다.

Hedge™, Against All Odds..

MLB : 박사장, 드디어 복귀인가-!!

'C. Park'가 마침내 몸값에 합당한 피칭을 완전하게 소화해냈다. 올시즌 널뛰기가 좀 있었지만 조금씩 부활의 기미를 보이던 박찬호가 9이닝 2피안타 무실점, 4탈삼진, 4사사구를 기록하며 완봉승(Shutout) 조건을 갖췄지만,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검증된 물타선'은 오늘도 철저히 박찬호를 저버렸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 LA다저스의 서재응 등판 경기를 보면서 내가 옆에 있던 후배에게 했던 말이 있다.

"둘 중 1점이라도 먼저 실점하는 팀이 진다."

그만큼 샌디에이고와 LA다저스의 타선은 '허약' 그 자체다. 그런데 문제는 타자들의 면면은 절대 허약하지 않다는데 있다. 한마디로 아직 정신을 못차리고 있다는 의미다. 이것은 Petco Park가 '너무 크다'라는 문제점도 작용한다. 너무 큰 구장 덕분에 투수들의 구장효과(Park Effect)는 긍정적으로 작용하지만, 타자들의 Park Effect는 매우 부정적이다. 실례로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시절 그 허약한 팀에서 가공할 클러치 능력을 자랑했던 브라이언 자일스(Brian Giles)가 샌디에이고에 와서 버벅거리는 모습을 보면 펫코 파크가 주는 효과가 결코 무시할 그것이 못되나 보다. 어쨌거나 오늘 박찬호는 완벽투를 펼쳤고 나는 그 사실이 매우 만족스럽다.

YTN 관련 동영상 보기
SBS 관련 동영상 보기

오늘 김병현도 그런대로 괜찮은 성적을 올렸다. 하지만 콜로라도 타선이 휴스턴 애스트로스에게 막히며 승리 조건을 충족시킬 수 없었다. 박찬호처럼 마지막에 팀이 역전해서 패전은 면했지만, 7이닝 7피안타, 1사사구, 9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퀄리티스타트(QS)이란 것에 사람들이 너무 집착하는 경향이 있는데, 7이닝 4실점 정도면 사실 투수로서는 어느 정도 할만큼 한 셈이다. 그 과정에서 9탈삼진을 기록한 것도 수비하는 타자들이 투수의 구위를 신뢰할 수 있는 바로미터로 작용했을 것이다. '퀄리티스타트를 못했지 않느냐'는 비난이 있을 수도 있지만, 그런 소소한 흠집을 가지고 김병현의 이어지는 호투를 외면할 이유는 없다. 무엇보다 '뱅핸이'가 부상에서 컴백하고 이제 겨우 2경기를 뛰었을 뿐이라는 사실을 인지해야 한다. 부상에서 막 돌아와서 이 정도 성적이면 매우 잘하고 있는 셈이다. 모든 투수가 로저 클레멘스, 탐 글래빈, 그렉 매덕스는 아니다.


오늘도 이틀 연속 홈런포를 가동한 '승짱' 이승엽은 날을 잘못 골랐다. 온통 쏟아지는 박찬호 무실점 완투 소식에 승짱의 연속 경기 홈런이 도무지 보이질 않는다. 묻혀 버렸어-!

오늘은 유쾌한 날..


Hedge™, Against All Odds..

MLB 단신 : 희비의 쌍곡선

박사장, 오늘도 승리..하는 줄 알았다네.

누가 그랬던가? 좋은 일과 나쁜 일은 언제나 함께 날아든다고..

김병현의 쾌투로 인한 승리와 함께 박찬호의 1회 가뿐한 3자 범퇴를 보고 가벼운 마음으로 새벽 사우나를 다녀 왔는데, 그 사이에 박찬호가 한순간의 무너짐으로 전체 경기를 그르칠 줄이야..

내가 좋다고 호들갑을 떨면 꼭 담판에 삽질을 해대서 요즘 한국 선수들이 너무 부진해서 미신에 기대는 의미에서 잠자코 있었는데 잠자코 있어도 안되는 경기는 안되나 보다. WBC의 여파라고 하기에도 뭣하고 박찬호의 널뛰기 피칭은 무어라 설명할 길이 없다. LA다저스 시절의 박찬호를 마냥 그리워할 수도 없는 노릇. - 개인적으로 샌디에이고의 너무나 무기력한 공격도 투수의 진을 뺏다고 본다. 누구 말처럼 코치가 수비훈련시키는 것처럼 똑딱이 타구만 친다. (팀 홈런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앨버트 푸홀스 개인 홈런수보다도 적다.) 5경기 동안 득점도 경기당 1점 수준으로 최악이고.. 하지만 누가 뭐래도 박찬호 본인의 실투가 결정적이다.

김병현의 6과 2/3이닝 1실점 9탈삼진의 호투가 오늘의 위안거리. 그 외에..
- 뉴욕 양키즈가 전이닝 득점 기록을 세우며 승리했다. 다만 8이닝 득점승이어서 메이저리그와 한국/일본 모두를 포함해서 한 번도 나온 적이 없다는 9이닝 전이닝 득점 승리 기록이 또한 번 무산됐다. 참 신기하지 않은가? 130년도 넘게 야구를 해왔는데, 9이닝 전이닝 득점 경기가 한 번도 없었다는 사실이..

- 그렉 매덕스(Greg Maddux)가 또한 번 승리를 챙기며 개막 5경기 전승을 기록하며 4월을 마쳤다. 단순히 5경기 5승 무패 기록 뿐만 아니라, 방어율 1.35, 투구이닝 33과 1/3이닝을 투구하며 경기당 평균 6이닝이 넘는 41살의 나이를 의심케 하는 스테미너를 과시하고 있다. 사실 투구 자체가 크게 힘들이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분명 투구를 하는 이상 스테미너를 갉아 먹는다. 매덕스보다 단지 2살이 많은 로저 클레멘스가 자신의 스테미너에 의구심을 가지며 선수 복귀를 늦추는 것을 감안할 때, 매덕스의 풀타임 선발출장은 그가 자기관리에 얼마나 충실한가를 간접적으로 증명한다. 무엇보다 나이를 감안할 때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방어율이 꽤 인상적이다. - 현재 방어율 1위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John Thompson이지만, 그의 지난날을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그의 성적붕괴 시기만 기다릴 뿐이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