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갸넨드라 국왕 완전 몰락

[Photo : 조선일보]

네팔의 이름도 발음하기 어려운 전제군주 갸넨드라 국왕이 사실상의 절름발이가 되었다. 자신의 조카가 네팔의 국왕이었던 자신의 형을 죽이는 왕족 내부의 쿠데타로 인해 집권한 이후, 입헌군주제였던 국가를 직할통치의 전제군주제로 전환하면서 권력의 핵심으로 부상했다.

제3세계 중에서도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인 네팔에 대한 국제적 관심과 나의 관심 수준이 바로 '그 수준'에서 머물고 있기 때문에 그의 치적에 대한 평가를 감히 내릴 수는 없을 듯 하다. 다만 그의 치적을 간접적으로 평가할 수 잇는 것은 전국적인 反갸넨드라 시위에서 그가 어떤 인물이었는지 간접적으로 평가해볼 만할 것이다.

이미 네팔 의회는 국민들의 反갸넨드라 시위를 등에 업고 5월에 군통수권과 면책특권, 면세특권이 박탈되었고 6월에는 법안 거부권, 판사 및 육군 원수에 대한 인사권, 왕위 계승자 임명권 등이 폐지되었으며 지난 5일자로 갸넨드라 소유의 토지를 몰수/재산소유제한(네팔 평민이 가질 수 있는 한도재산 수준)을 부과했다.

갸넨드라는 이미 권력의 중심에서 완전히 배제되었으며 모든 실권을 상실한 허수아비로서 조만간 정치적 망명 내지는 암살(이 쪽이 더 가깝지 않을까.)과 같은 형식으로 권력과의 관계를 종지부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 갸넨드라의 정치적 망명을 허용할 생각이었으면 기리자 프라사드 코이랄라 정부가 벌써 갸넨드라를 국외추방의 형식으로 망명시켰을 테지만, 아직까지 갸넨드라를 잡고 있는 것을 보면 어떠한 형태로든지 간에 그에 대한 정치적 보복이 가해질 것으로 보인다.

갸넨드라를 권력의 중심에서 내려앉히는데 성공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마오쩌뚱(모택동)州에서 계속되고 있는 반군과의 협상은 난제다. 제 3세계 국가들이 가난과 함께 으례히 하나씩 달고 다니는(?) 반정부군과의 협상 문제는 갸넨드라 처리문제만큼이나 골치 아프다. 기리자 총리의 반군 포로 석방이라는 평화적 제스쳐에도 불구하고 반군은 의회 진출을 통한 생존 모색/영역에 대한 합법적인 지배방안 강구 등이 계속되고 있어 혼란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그래 왔던 것처럼.)

그나저나 저 사진. '주코프'도 아니고 전쟁터에 한 번도 나서본 적이 없을 양반이 무슨 훈장은 저리도 많은지.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