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Daily News

마드리드 열차 폭탄테러 혐의자 29명 피소
지구상의 그 어떤 국가도 테러리즘과 타협을 시도하거나 방치 또는 굴복해서는 안된다. 어떠한 테러집단도 테러리즘을 통해서 그들의 정치적/경제적 목표를 달성할 수 없으며 그들의 테러행위가 곧 그들을 향한 가혹한 응징과 종말을 불러올 것임을 각인시켜야 할 필요가 있다. 한 번 테러리즘과 타협하기 시작하면 그 국가는 제2, 제3의 테러리즘에 필연적으로 노출된다. 테러리즘을 추구하는 집단은 결코 이성적이거나 합리적인 판단을 하지 않는다. 그들은 그들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어떠한 비도덕적/비합리적 만행도 서슴지 않는다. 때문에 그들은 반드시 응징되어져야 하고 어떠한 타협의 대상조차 될 수 없는 것이다.
타협('굴복'이 아니다.)이 불가능한 존재들이기 때문에 필리핀과 같은 멍청하고 저능한 국가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서구 선진국들은 '테러리즘과의 타협은 없다'라고 공공연히 천명하는 것이다. 타협될 수 없는 존재는 필연적으로 갈등을 야기하고 갈등은 적자생존(適者生存)을 초래할 뿐이다. 강자를 굴복코자하는 약자의 저항인 테러리즘은 결국 강자의 더 큰 폭력과 국제사회로부터의 냉대와 외면을 부를 뿐이다. 어떠한 정치적 목적도 폭력을 수반한 상태에서는 정당성을 가질 수 없으며 어떠한 선의(善意)도 피 흘리는 가운데 그 뜻이 바르게 전달될 수 없고 바르게 전달될 리도 없다.


- 미국가안보국(NSA)의 '도청' 충격
영화 Enemy of The State는 국가가 그들의 특수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그들의 이익에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개인에 대한 무제한적인 정보편취와 감시를 다루고 있다. 이번 美국방부 소속의 국가안보부(NSA)의 도청행위 내부고발자의 증언도 이러한 맥락의 하나로서 이루어졌을 것이다. 한가지 의문이 되는 것은 2001년 9.11테러 이후에 부시행정부가 2002년 신설한 국토안보부(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와 국가안보부(NSA)라는 것이 어떻게 역할이 다른 것인지 잘 모르겠다. 국토안보부(DHS)는 미국 22개 조직을 통합하여 패트리어트법을 통해 초헌법적인 권한(물론 '사전에 동의를 구하지 않은 도감청'도 가능하다.)을 지닌 조직이기에 NSA와 역할과 주요 업무가 중복되는 것이 상당할텐데 서로 다른 부처로서 독립적으로 존재한다는 것이 의아하다.
부처 간의 기싸움이 남긴 탄흔인가?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