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같은 바닥에 살면서 어떻게 한 쪽만 구정물이 튀길 수 있을까.


한나라당이 몇 군데 지역에서 공천과정에서 부정을 저지르다가 퇴짜를 맞은 자들이 울컥하는 마음에 폭로하면서 시작된 공천비리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결국은 선거가 끝나고 나면 여야가 서로 상대방의 허물을 감싸주는 식으로 해서 적절히 덮어버릴 것이지만, 일단 선거를 코앞에 둔 시점에서 양측의 공천 비리를 둘러싼 공방전은 꽤나 추잡한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열린우리당 김한길 원내대표는 자신들이 여당의 비리를 캐고 있으며 조만간 폭로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고 있고 한나라당은 검찰선거를 치르려 한다고 과거 열린우리당이 특유의 폭로정치를 하다가 오히려 된통 당한 사례를 거론하며 경고하고 있다.

오늘 아침에도 어머니와 얘기하면서 한 말이지만, 같은 바닥에서 같이 장사를 하는데 왜 한 놈만 구정물이 튀길 수가 있는가 하는 것이다. 한나라당이 공천에서 돈이 오고 가는데 열린우리당이 왜 공천에 돈이 오고가지 않는다고 믿을 수 있는가 하는 점이다. 이것은 아주 상식적인 문제다. 십수년간 野人생활을 하며 그렇게 깨끗한 척, 깔끔한 척 떠들어 대며 유토피아를 부르짖던 민주노동당조차도 주요 의원들이 십수년간 부당한 돈을 기업으로부터 받아온 것을 관례였다고 둘러대며 지금이라도 돌려줄 수 있다는 식으로 '아무 것도 아닌데 왜 언론이 떠들어 대냐?'는 식으로 적반하장을 부리는 곳이 저 곳 정치판이다. 야당으로서 정치 권력이 거의 없는 한나라당의 공천에서 억대 자금이 오고갈 정도로 공천비리가 있으면 집권여당인 열린우리당의 공천에서는 더 큰 돈이 오고가야 하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다.

혹시 열린우리당이 초인적인 도덕률에 의해 지배되는 정당이라고 믿는 愚民이 있다면 역대 어느 정권보다도 측근비리, 대통령 친인척 비리가 가장 빨리 터진 정권이 현정권이며 대통령이 앞장서서 물타기에 나서서 대우건설의 전회장이 직접 비난의 대상이 되면서, 사실상 대통령이 알아서 조용히 죽도록 강요하여 자살로 생을 마감하기까지 했던 정권이 이 정권이다. 이 정권도 역대 어느 정권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너저분한 정권이다. 이 놈이나 저 놈이나 마찬가지인 곳이란 말이다.

한나라당이 구정물 튀긴다고 난데없이 '너희들의 비리를 조사하고 있고 곧 터뜨릴테니 기다려라'라고 경고하는 열린우리당도 참 꼴이 가관이고, 자기들 치부가 드러나서 욕먹고 있는 것을 겁준다고 '너네 저번에도 그렇게 까불다가 엿먹었는데 까불지 말고 아가리 닥쳐라'라고 맞받아치는 한나라당 꼴도 뒷골목 양아치가 조직폭력배에게 두들겨 맞았다고 경찰에 신고하는 꼴처럼 추잡스럽긴 마찬가지다. 특별히 돈 들어올 곳이 없는 민주 노동당의 대변인이 말한 '쪼잔하게 남을 욕하지 말고 네 허물부터 조심하라'는 말이 이번 사건의 그늘을 적절히 지적하고 있다. - 그렇다고 민주노동당이 깨끗하다고 생각하면 큰 착각이다. 얘들은 現정권보다 더 무식한 놈들이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