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좀이 쑤시는 골방환상곡

네이버에 보면 '골방환상곡'이라는 만화가 있다. 작가가 나이가 24~25세쯤 되는 것 같은데, '복학자취생' 중에서도 좀 많이 로우레벨인생(?)들의 이야기를 위트 있게 잘 꾸며내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그게 본인 이야기인 것 같다는거- = _ = ;;]

나는 아직 내 방을 골방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 적당히 살만한 방 크기여서 그렇게 느끼는 것 같다.(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장마비로 15-17일 동안 방에만 있었다. 주구장창 방에만 있었다.


'슬슬 좀이 쑤시기 시작한다.' 비만 안왔으면 어제랑 그저께 괜찮은 공연을 갔을텐데, 솔직하게 말해서 나는 어제랑 그저께 그 지하에 위치한 클럽이 비에 침수되지나 않을까 살짝 겁도 났다. [난데없이 지난 번 태풍 매미 때 부산에서 지하 노래방이 침수되어서 죽은 사람들이 생각나고- 이럴 때는 나의 기억력이 다소 저주스러워.]

비는 오늘까지 오고 끝날 것 같지만, 3일 연속으로 집에만 있으니 무척 심심하다. 그나마 새로 시작한 Time&Tales 덕분에 영 심심하게 보내지는 않았지만, 이 나이 먹고(고작 26세) 집에서 게임만 하고 있으면 아버지께서 "너는 왜 휴일날 여자도 만나러 다니지 않느냐-!!"라고 수시로 불호령이 떨어진다. [이것은 절대 '실제상황'이다. 우리 집의 지상 과제는 나를 빨리 장가 보내는 것이다. 진짜로..]

여튼.. 주말 내내 쏟아지는('내리는'은 이 비에 적절한 표현이 아니다.) 비만 처다 보며 Time&Talse에서 마우스 클릭질만 해댔더니 무척 깝깝하다. 지금도 대구 하늘은 꾸지리하게 비가 온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덥지 않다는 것.


- 오늘의 교훈 -
쓰바. 캐감동이다. ㅠ _ ㅠ ;;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