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끄적끄적 20070321

1. 아악-!!
내일 출장간다면서-!! 다음 주 화요일에 귀국한다면서-!!
그런데 오늘 그렇게 훌쩍 가버리면-!! 그렇게 가버리면-!!
며칠동안 독수공방(?)-!! 무지막지하게 썰렁해지는 MSN-!!
어흑-!! 어흑-!! ㅠ_ㅠ..


2. 원래 자영업자라는 것이 일하면 일하는 만큼 돈이다 보니 늦게까지 일을 하게 되는게 일상이지만, 밤늦게 일하는 것은 언제나 힘들다. 오늘 좀 늦게 집에 돌아왔더니 몸이 내 몸이 아니다. 주말에 어버지께서 부부동반으로 여행을 떠나셔서 토요일은 좀 일찍 문을 내리고 돌아올까 하는데, 원래 주말의 희망사항이었던 서울행이 출장간다는 소리에 털썩. 포항에 누나를 만나러 가려고 했는데, 계모임이라고 해서 또 털썩. (주말에 뭐하지?) '별이 빛나는 밤에' 방송에나 가볼까? (여기 또 같이 갈 사람을 구해야 하나? 나도 참 불쌍한 녀석이군.)


3. 오늘 알고 지내는 어떤 꼬마 아가씨(?)에게서 아주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었다. 내가 27살이라고 하자 "헉! 오빠! 그 얼굴에 27살! 엄청 동안이네-"라고 놀라는 것이 아닌가. 그 다음 2차 공격으로 "그저저나 요새 여자들, 오빠 같은 남자 왜 안데려가?"라고 아첨(?)을 팍! 쏟아냈다. 고딩한테 들은 아부지만, 왠지 나쁜 기분이 아니었다. (이것이 바로 아첨을 최강의 무기로 하는 간신배들의 위력인가-) 그래서 대뜸 역공(?)을 펼쳤다. "그럼 네가 데려가지?" 그랬더니 "나이 차이가"라고 멋지게 반격해 버렸다. 한 8년쯤 차이 나나?

어쨌거나~ 썩 나쁘지 않은 달콤한 아첨의 목소리~
주변에 간신배들만 끼고 살고 싶다아~ (찌질찌질-)


Hedge™, Against All Odds..
신고

'그의 사고 방식 > 일상적인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Fuji S6500, 본의 아니게 힘들게 장만.  (8) 2007.04.12
이해할 수 없는 부조리함(?)  (4) 2007.04.10
여유.  (2) 2007.03.25
허공에 뜨다.  (2) 2007.03.24
맛있는 음식.  (0) 2007.03.23
끄적끄적 20070321  (2) 2007.03.22
화이트데이 때 한 짓(?).  (2) 2007.03.19
새로 피우기 시작한 담배.  (6) 2007.03.19
화이트데이구나.  (4) 2007.03.14
하루 이야기.  (6) 2007.03.13
지금 간다.  (2) 2007.03.0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