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Explosions in the Sky - All of a Sudden I Miss Everyone [20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이트데이의 선물을 사기 위해서 나갔다가 얼떨결에 함께 가져온 Godspeed You Black Emperor와 함께 내가 가장 좋아하는 Post-Rock밴드 중 하나인 Explosions in the Sky의 신보. Post-Rock 음악이 가진 멋을 가장 잘 표현하는 밴드 중의 하나라고 한다. 앨범 속지에 불싸조 밴드의 한상철 씨가 또 희안한 소설(나는 음악에 대한 현학적 접근을 하는 리뷰들을 다소 혐오하는 경향이 있다.)을 써놓아서 상당히 삐리리하지만, 음악 자체는 Explosions in the Sky의 직전 앨범인 Friday Night Light(O.S.T.)의 스타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그런 감성적인 전자음들의 연속이다. 기대하는 음악에 딱 부합하는 그런 음악을 구사하는 것이 어떤 면에서 매너리즘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Yngwie Malmsteen같은 자극적인 음악을 하면서도 무한루프가 걸린 음악과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무한루프가 걸린 음악은 귓볼을 감고 휘감기며 귓 속을 훑어대는 체온의 느낌이 다르다. 거친 숨결은 쉽게 상대를 지치게 할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사람들은 수십년도 더 울궈먹은 따뜻한 발라드를 좋아하는 것이 아닐까. Explosions in the Sky는 그런 음악이다. 따뜻한 기계음.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