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쓰자카, 모두가 미쳐 있다.

[세이부 라이온즈의 마쓰자카 다이스케]

마쓰자카 다이스케를 영입하기 위해서 메이저리그의 보스턴 레드삭스가 포스팅 입찰금액에 5110만 달러를 써내어 마쓰자카와의 1개월 간의 단독협상권을 받아냈다. 5110만 달러는 세이부 라이온즈의 최근 3년간 적자액을 모두 메우고도 남는 금액이라고 한다. 美언론들은 벌써부터 마쓰자카의 평균연봉을 1400~1600만 달러로 4년 이상의 계약을 예상하고 있다.

글쎄, 나는 지금 보스턴과 메이저리그가 미쳐 있다고 확신한다. 또 실제로 美현지에서도 구단들이 제 정신이 아니라는 경고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마쓰자카는 기본적으로 메이저리그에서 단 1개의 공도 던져본 적이 없는 투수이고 마쓰자카가 메이저리그의 공격력을 경험해본 것은 美日수퍼리그이거나 WBC 같은 한정된 국제대회가 고작이다. 그런 그와의 포스팅 비용으로 5110만 달러(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선수단 1년 총액 연봉과 맞먹는다.)를 써낸 구단 가치 6억 달러짜리의 보스턴 레드삭스의 존 헨리 구단주는 마쓰자카를 통해서 일본 마케팅에 발을 담그고 싶은가 보다.

하지만 첫째로 과연 보스턴이 마쓰자카를 위해서 1억 달러(1400만 달러 X 4년 이상 계약시. 포스팅 입찰 금액으로 인해서 결코 단기 계약은 없을 것이다.) 이상을 감수할 의지가 있는가 하는 문제가 있고, 둘째로 마쓰자카가 정말 메이저리그에서 1400만 달러 이상 투수들의 구위를 펼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것은 부딪쳐 보지 않으면 아무도 모른다는 것이다. 실제로 메이저리그에서 성공한 일본인 선발투수는 노모 히데오가 유일하며 오카 토모카즈, 카즈히사 이시이 등이 메이저리그를 두드렸으나 B급 혹은 B급 이하의 선수로 일본으로 돌아가거나 마이너리그 혹은 메이저리그 하위선발 자리를 전전하고 있다. 오히려 전혀 성공이 기대되지 않던 아키노리 오츠카, 시게토시 하세가와 같은 노장/중견 선수들이 불펜 요원으로서 쓸만한 활약을 보여줬을 뿐 일본도 메이저리그 선발투수 분야에서는 노모 히데오 이후 뚜렷한 성공작이 없다.


물론 지금의 일본 선수들은 과거 노모가 사실상 처음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때와는 다소 다른 양상이다. 재팬리그에서 정상급 선수들은 너나 없이 마음 속으로 메이저리그를 그리고 있고 FA시즌 혹은 포스팅 입찰이 가능해지는 시즌이 되면 메이저리그에 적응하기 위한 몸과 자세를 갖추기 시작한다. 타자로서 처음 진출하여 메이저리그에서 데뷔 첫해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스즈키 이치로는 재팬리그 마지막 시즌엔 아예 일본투수들을 메이저리그 투수로 여기고 메이저리그에서 통할 타격 자세로 시즌에 임하며 감각을 가다듬기도 했다. (하지만 실제로 그가 메이저리그에서 택한 타격자세는 극단적인 출루형이다.) 이치로의 성공을 지켜본 일본AV의 광팬 마쓰이 히데키도 자신의 파워와 배트 스피드를 높이는데 집중했고 메이저리그에서 슬러거급은 아니지만 괜찮은 파워와 컨택트 능력으로 A급 선수로 분류된다. 그러나 이렇게 일본 출신으로도 메이저리그에서 성공하는 선수들은 그리 많지 않고 A급 선수는 한 손에 꼽을 정도다. 이들 검증된 A급 일본인 선수들의 연봉도 1400만 달러에 이르지 못한다. 아니, 메이저리그를 호령하고 있는 현역 투수들 중에서도 연봉 1400만 달러 이상을 찍은 투수들은 한 손으로 꼽을 정도다. (2001년 FA투수 최대어였던 박찬호도 연평균 1300만 달러-옵션 500만 달러 포기-였다.)


마쓰자카는 분명 현역 일본 최고의 투수 중 하나임에 틀림없지만, 가즈히사 이시이를 생각한다면, 히데키 이라부를 생각한다면 검증되지 않은 투수에 대한 거액 투자가 얼마나 큰 아픔으로 다가오는지 깨달아야 한다. 일본 마케팅이라는 것도 선수의 성적이 뒷받침 되었을 때 가능한 이야기다. 히데키 이라부에 크게 데인 양키즈, 카즈히사 이시이에 크게 데인 LA다저스를 상기하라. 일본 최고의 투수라면서 무조건 영입하겠다고 호들갑을 떨었던 구단가치 10억 달러의 희대의 야구재벌 양키즈조차도 3천만 달러 수준의 포스팅 금액을 제시했다. 지금의 마쓰자카에 대한 평가는 너무나 큰 거품이 끼어 있다. 마치 일본의 버블경제 시절처럼. 모두가 잠시 미쳐 있는 것 같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