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의 기사 : 베트남 정치범 석방, 현대차 노조 파업

- 현대차 노조 파업
한국의 노조들(특히 민주노총)은 그 존재가치를 상실했다. 한국의 노조들은 이익집단으로서의 그 천한 속성에 충실하게 정규직 근로자인 자신들의 이익에 대해서만 충실하며 그들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서 자신들의 무자비/무차별적 폭력을 대의와 정의구현이라는 미명으로 정당화한다. 한국의 노조는 타협적이기보다 투쟁적이며 평화적이기보다 폭력적이며 합법적이기보다 불법적이다. 이 3가지만 해도 한국의 노조는 그 존재할 가치가 없다. 파업을 연례행사쯤으로 여기는 인간쓰레기 현대차 노조원들의 無사고에서 비롯된 파업에 고통 받는 수십만 울산 시민들과 저 쓰레기들의 쇠파이프질을 TV에서 원치 않게 보아야만 하는 우리 국민들, 그리고 저들의 파업에 어떠한 유무형의 피해를 입고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현대차 노조와 민주노총 지도부는 자신들의 인간쓰레기로서의 범죄적 행위들을 인정하고 자폭하는 심정으로 무릎 꿇고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다.


- 베트남 '정치범' 자유를 찾다

[Photo : 조선일보]

우엔 후 창(58)이 한국 법원의 선처로 인해 베트남과의 범죄인 인도조약에도 불구하고 석방되었다. 정치범에 대한 조치에서 사법부와 행정부 사이의 의견교환이 이루어졌을 것으로 보이며 한국 정부는 우엔 후 창을 석방하여도 베트남과의 관계 유지에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거나, 우엔 후 창을 석방함으로서 얻는 반사이익이 우엔 후 창을 베트남에 인도함으로서 얻는 이익보다 더 크다고 판단한 것 같다.

상식적으로 보아도 한국과 베트남과의 관계에서 한국은 강대국의 입장이고 한국은 투자국이지 투자수용국의 입장이 아니다. 한국은 선택을 할 수 있지만 베트남은 선택을 할 수가 없다. 상대적 강자의 입장에서 한국은 베트남과의 우호돈독보다 국제 사회에서의 위신재고에 더 큰 의미를 부여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어떠한 정치적 계산을 하였고 어떠한 경제적 계산을 하였던지 간에 한동안 베트남과 한국의 관계는 약간 뻐근해질 것이 분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자유의 몸이 되었고 아마도 머지 않은 시간에 한국을 떠나 신변을 보장할 수 있는 제3국으로 정치적 망명을 떠나지 않을까 예상해 본다. 그가 어디에 있고 어떤 활동을 하던지 간에 그의 방법이 평화적이고 상대적 약자인 자신의 신분에 걸맞는 합리적 활동이라면 나는 그의 활동을 지지할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나는 오사마 빈 라덴/김정일/사담 후세인/헤즈볼라처럼 그를 반대할 것이다. 우선은 '정치범'으로서의 그의 석방을 환영한다.


Hedge™, Against All Odds..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