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는 베어벡 코치가 괜찮은 것 같은데..

[Photo : 한겨레신문]

월드컵이 끝나고(우리에게는 끝이 났으니..) 숨도 돌리기 전에 핌 베어벡 코치가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감독으로 임명되었다고 한다. 아시안게임을 코앞에 두고서 대표팀의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나는 베어벡 코치의 감독 승계를 대체로 환영할 줄 알았다. 지금 현재 세계에 있는 어떤 감독/코치진 보다도 한국과 한국 선수들에 대해서 잘 알고 있고 실제로 2개의 월드컵을 한국과 함께 치룬 사람이기 때문에 어느 감독 후보들보다도 한국팀의 차기 감독의 적임자라고 생각했다. 나이도 50세로 이제 적당히 국가대표급 팀의 감독직을 시작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

그러나 축구계 쪽에서는 검증이 필요하다고 한다. 실제로 코치와 감독은 많이 다르다는 것을 나 자신도 알고 있다. 코치로서의 역할과 감독으로서의 역할이 서로 다르고 인격적으로도 서로 다른 부분을 요구하고 모든 판단과 결과에 대한 책임을 본인이 져야 한다는 점에서 분명 둘의 역할은 서로 다른 면이 있다. [그렇다고 코치가 감독과 연대책임을 지지 않는다는 것은 아니다.]

지난 월드컵이 끝나고 난 직후처럼 무작정 명성만 보고 코엘류 감독을 영입했을 때 한국팀의 모습을 되돌아 본다면 무작정 감독의 명성만 보고 쫓아갈 것은 아닌 것 같다. 그러나 본프레레 감독 시절과 아드보카트 감독 시절을 서로 비교해 보면 또 감독으로서의 명성을 쫓아야 할 필요가 있기도 해 보인다. [무엇보다 본프레레는 있는 동안 인격적인 면에서 정말 실망했다. 경기 결과에 있어서 선수를 탓하는 감독은 감독으로서 자질미달이다.]

처음부터 감독으로 타고난 사람은 없다. 모두가 선수와 코치를 거쳐서 감독이 된다. 베어벡은 초짜 감독이 아니다. 감독을 하면서 이미 팀을 하나 말아먹은 적이 있다. (J리그의 교토퍼플상가) 하나 말아먹었으니  다음에도 말아먹을 수도 있다. 흔히 말해서 안되는 놈은 뒤로 넘어져도 코가 깨지기도 한다. 반면에 그것을 경험삼아 잘하는 경우도 분명히 있다.

아드보카트에게 매달리다가 시기를 놓쳐서 특별히 뚜렷한 대안이 없는 상태에서 무작정 감독직을 공석으로 비워두기보다는 누구보다도 현재의 한국팀을 잘 알고 있는 대안으로서의 現코치의 감독 승진은 '동양적 정서'에서 별로 무리가 없어 보인다. 베어벡 코치가 연봉이 그리 비싸지도 않을 것이고 다른 곳에서 이미 팀을 하나 말아먹으면서 경험도 좀 하고 왔는데다가 한국팀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 중 한 명이니 한 번쯤 기회를 줘보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싶다. 축구 대표팀은 '국가'와는 다르니까.

무엇보다 '하고 싶다'고 자청하는 사람이 아닌가? 단순히 돈이 문제였다면 아드보카트를 따라가는게 훨씬 더 대우가 좋았을지도 모른다. 뭔가 한 번 감독으로서 도전해 보고 싶은 야심이 있는 듯한게 마음에 든다.

Hedge™, Against All Odds..


티스토리 툴바